Opinion :e글중심

“여야 모두 계속되는 집안싸움 지겨워”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6:46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황교익 페이스북 캡처]

최근 정치권에서 집안싸움이 격화하고 있습니다. 여권에선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된 황교익 씨가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에 집중하겠다”고 맹공격해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야권에선 '윤석열 전 총장은 정리된다'는 발언의 진위를 두고 파열음이 새어 나옵니다.

이낙연 전 대표 캠프 상임부본부장인 신경민 전 의원은 지난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황 씨에 대해 “일본 도쿄나 오사카 관광공사에 맞을 분”이라고 했습니다. 이에 황 씨가 “이낙연은 일본 총리 하세요”라고 맞받았습니다. 황 씨는 계속되는 ‘보은 인사’ 논란에 18일 "사장 후보자는 제 능력으로 확보한 권리"라고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오늘부터 청문회 바로 전까지 오로지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에 집중하겠다"는 말까지 했습니다.

지난 1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통화 녹취록.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지난 1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통화 녹취록.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7일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통화 녹취록 일부를 공개하며 ‘윤석열 정리’ 발언을 해명했습니다. '정리된다'의 주어가 '윤 전 총장'이 아닌 '캠프와의 갈등 상황'이었다는 설명입니다. 앞서 원 전 지사는 “이준석 대표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금방 정리된다’고 말한 것을 직접 들었다”라고 밝혀 논란이 된 바 있습니다. 원 전 지사는 1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 대표를 향해 "인공지능 녹취록을 교묘하게 풀어서 뉘앙스를 비틀어 왜곡하고 있다"며 "통화 녹음파일 전체를 오늘 오후 6시까지 공개하라"고 했습니다. 이 대표는 "그냥 딱합니다"라며 일축했습니다.

우선 양당에서 집안싸움이 계속 벌어지는 상황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정치가 통합과 미래를 말해야 하는데. 특히 대통령 선거는 더 그러해야 하는데, 여야 양당의 선두 주자와 그 주변을 보면 앞으로 5년이 암울하다. 인물이 너무 없네. 정말 똥 먹는 습성 끊을 수 있는 용기 있는 자 없는가?” “정치권은 여당, 야당 할 것 없이 정권 욕심에 쌈박질하는 게 아주 난장판이다. 어차피 다 똑같은 자들이 누가 서로 잘났다고 대통령 하려 하니 국민은 피곤하고 갈등만 늘어간다. 저런 자들이 무슨 대통령감들이냐?” “추잡하네. 경쟁하고 검증해야겠지만 같은 당 사람으로 선은 넘지 말자.”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황교익 씨의 자격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네티즌도 있습니다. “논란되면 자신이 그 자리에 왜 적합한지 논리적으로 어필할 생각을 해야지, 나 앉히지 말라는 사람을 죽여버리겠다고? 이게 정상적인 생각인지?” “물러나세요.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경기도 관광 발전을 위해 고민해야지 왜 대선후보 정치생명을 끊는 데 힘쓰시나요? 경기도민은 그런 경기관광공사 사장 원하지 않습니다.”

이준석 대표의 처신이 경솔하다는 지적과 원희룡 전 제주지사 또한 과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아무래도 나이에 따른 연륜 부족이 드러나네. 그리고 원희룡이 자기 눈 자기가 찌르네. 대선 후보감이 아니다.” “이준석은 당내 후보들을 존경하고 함부로 하는 말을 조심히 해야 한다. 아직도 바람이 안 빠진 것 같은데 겸손해지는 게 장래를 위해 좋다. 많이 듣는 훈련을 하기 바란다. 당대표는 조연이다. 주연이 아니다.” “사적인 통화내용을 자기 해석대로 하고 선공개한 원 후보가 잘못 아닌가? 정치 선배답지 못하게 추하다.”

e글중심이 네티즌의 다양한 생각을 모았습니다.

* e 글 중심(衆心)은 '인터넷 대중의 마음을 읽는다'는 뜻을 담았습니다.
* 커뮤니티 글 제목을 클릭하시면 원문을 볼 수 있습니다.
* 반말과 비속어가 있더라도 원문에 충실하기 위해 그대로 인용합니다.

#다음

"자기 맘대로 끊어지나?"

ID '그리피나2'

#네이버

"어느 공직도 맡으면 안 되는 사람이다. 그릇이 작다."

ID 'fors****'

#다음

"그만합시다! 자리가 탐나도 금도가 있는 거죠. 제 살 깎아먹는 사람들은 언젠가 심판받습니다. 용장보다는 지장이, 지장보다는 덕장이 사회에서 평가받습니다."

ID 'heishun'

#네이버

"이길까 말까 한데 왜들 이러나. 대표 뽑아놨으니 흔들지 말고 다 합심해야지."

ID 'chai****'

#네이버

"페북에서 '그냥 딱합니다.'라고 비아냥대고 있네. 공당의 당 대표는 언감생심이고, 분열을 조장하는 떡잎을 보면 절대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더이상 정치질하면 안된다."

ID 'qazw****'

#네이버

"대여 공격은 안 하고 당내 대권주자들과 쌈박질하고 말싸움이나 하고. 리더십과 포용력 제로. 저래서는 대선 필패."

ID 'muse****'

최지혜 인턴기자

지금 커뮤니티에서 큰 화제가 되고 있는 이슈들입니다.
제목을 클릭하면 원글로 이동합니다.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