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 복제 가능하다" 11억원에 파는 메시 콧물 휴지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6:06

업데이트 2021.08.18 16:18

AFP

AFP

리오넬 메시가 코를 푼 휴지가 무려 11억원이라면? 그런데 이걸 사서 메시를 복제할 수 있다면?

최근 ‘메르카도 리브레’ 사이트에서는 메시가 바르셀로나 고별 기자회견에서 눈물과 콧물을 닦는 데 사용했던 휴지가 무려 100만 달러(한화 약 11억 7000만 원)에 거래됐다.

메르카도 리브레는 스페인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본사를 두고 있는 전자 상거래 및 온라인 경매 전용 온라인 마켓플레이스를 운영하는 미국 법인으로, 남미의 ‘아마존’으로 통한다.

메르카도 리브레 캡처

메르카도 리브레 캡처

놀라운 것은 상품의 가격만이 아니다. 판매자는 “이 휴지를 구매해서 메시의 콧물로 DNA를 채취하면 메시를 복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이 상품은 거래 목록에 없는 상태다. 누군가 11억 원을 주고 메시가 코 푼 휴지를 구입했을 수도 있고, 판매가 되지 않아 판매자가 거래를 중지했을 가능성도 있다.

메시는 지난 9일 21년간 몸담아 온 FC 바르셀로나와 재계약이 성사되지 않아, 팀을 떠나며 고별 기자회견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