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입 터졌다…"짐승""꼴사납다" 종일 이낙연·정세균 맹공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6:01

업데이트 2021.08.18 16:39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일간스포츠]

황교익 맛 칼럼니스트. [일간스포츠]

경기관광공사 사장 내정 뒤 자격 미달 논란을 부른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의 손가락이 바쁘게 움직였다. 18일 반나절 동안 자신의 사장 내정 논란에 적극적으로 응수하는 글을 소셜미디어상에 6건이나 쏟아내고, 동시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경쟁하는 여권 대선주자들에게 공세를 취했다.

"물러나는 법 몰라" 폭풍페북 시작

이날 오전 8시 황씨는 "저는 싸움에서 뒤로 물러나는 법을 배우지 못했다"고 썼다. 자신이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된 뒤 '친일 이미지'에 대한 비판이 일자 이를 반박하는 내용이다. 그는 이 글에서 "몇몇 정치인이 철회 또는 사퇴를 주장하고 있다"라며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는 제가 제 능력으로 확보한 권리"라고 맞섰다.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그러면서 그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언급했다. "어제(17일) 하루종일 이낙연의 친일 프레임 때문에 크게 화가 나 있었다"라며 "이낙연이 저에게 '너 죽이겠다'는 사인을 보낸 것으로 읽었다"면서다.

황씨는 자신의 '친일 이미지'는 일부 극우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의도적으로 씌운 프레임이라고 주장하며 이 전 대표에게 "이낙연의 공격에 저는 가만히 있을 수가 없습니다. 이낙연의 네거티브에 걸려든다는 걱정이 있는 줄 압니다만, 저는 정치 따위 모르겠고, 저의 인격과 생존이 달려 있는 문제이니 싸우지 않을 수 없다"며 "오늘부터 청문회 바로 전까지 저는 오로지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에 집중하겠다"고 거세게 반응했다.

이 글이 시작이었다. 1~2시간 간격으로 황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각종 논란에 적극적으로 반응했다. 약 3시간 뒤인 오전 11시께 그는 "경기관광공사의 주인은 경기도민"이라며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로서 경기도민 여러분의 선택을 받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글을 올리면서 외부의 '자진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관련기사

정세균 '자진사퇴' 요구에 일축

직후인 오후 12시께 그는 민주당의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지목했다. 정 전 총리가 국립 서울현충원 DJ 묘역을 참배한 뒤 기자들과 만나 "황교익씨는 (이 지사가) 빨리 지명 철회하는 게 옳다"고 비판하자, 황씨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께서 저의 경기관광공사 사장 지명을 철회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재명 경기지사의) 측근 인사라는 것"이라며 "정세균 전 총리와는 행사장에서 눈인사와 악수 정도 한 것이 전부다. 이재명 도지사와 저와의 만남 수준도 비슷하다. 다른 게 하나 있다면 황교익TV 출연이다"라고 반박했다.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18일 황교익씨가 페이스북에 자신의 입장을 내고 있다. [페이스북 캡처]

이 전 대표에 대한 비난도 이어갔다. 황씨는 오후 2시께 "이낙연 측을 향해 저는 '짐승'이라고 했다. (이걸) 막말이라고 한다"라며 "이낙연 측이 먼저 저에게 '친일'이라며 공격했다. 한국 사회에서는 '친일'이 '짐승'보다 더 심한 막말"이라고 대꾸했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제게 먼저 막말을 하고 대드는 인간에게 고개 숙여 예의를 보여야 한다고는 배우지 않았다"라며 "당당하게 맞서 싸우라고 배웠다"고 재차 자신의 의지를 내비쳤다.

이어지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황씨는 이 전 대표가 2019년 일본 정부의 행사에 참석할 때 입은 '연미복'을 재차 언급했다. 그는 "연미복 입은 게 친일이 아니라고 열심히 변명하고 있더라"라며 "꼴사납다. 친일 프레임이란 게 그런 것"이라고 했다.

황씨는 "저에게 던진 친일 프레임을 당신도 당해야 공정하다. 연미복 입은 한국 정치인들 사진도 공개했는데, 역시 이낙연이 제일 잘 어울린다. 친한파 일본 총리 하시면 딱 좋겠다"고 이 전 대표를 겨냥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