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원희룡 녹취록 공방에…진중권 “말릴 사람 없는 게 문제”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5:16

업데이트 2021.08.18 18:18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 이준석 대표의 녹취록 공방에 대해 아무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 “불필요한 논란”이라며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18일 페이스북에 원 전 지사가 이 대표에게 “오후 6시까지 녹음 파일 전체를 공개하라”고 요구한 것과 관련해 “명백한 워딩이 없는 한 지루한 해석의 싸움이 될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녹취록 공방을 계속할 경우 “한쪽은 치명상, 다른 쪽은 중상(을 입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문제는 이를 말릴 사람이 국민의힘에 없다는 것”이라며 내홍에 휘말린 국민의힘을 한심스럽게 쳐다봤다.

또 진 전 교수는 이 대표가 공개한 원 전 지사와의 통화 녹취록 이미지를 공유한 뒤 “랠리를 끌어야 좋을 것 하나 없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지난 1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통화 녹취록.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지난 1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공개한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통화 녹취록. 이준석 페이스북 캡처

앞서 지난 17일 원 전 지사는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약을 발표한 뒤 이 대표가 지난 12일 자신과의 통화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곧 정리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 대표는 같은 날 오후 원 전 지사의 주장을 반박하며 페이스북에 음성기록 프로그램으로 작성된 두 명의 대화록을 올렸다. 그러면서 “참석자1이 저고 참석자 2가 원 전 지사”라고 적었다.

녹취록에서 ‘참석자2’는 “우리 캠프 지금 서로 싸우는 사람들, 나중에 다 알아야 될 사람들이잖나”라고 말했다.

그러자 ‘참석자1’은 “저쪽 입당 과정에서도 그렇게 해가지고 이제 세게 얘기하는 것”이라며 “지금 저희하고 여의도연구원 내부에서도 조사하고 있잖나. 저거 곧 정리된다 지금”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