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통합 플랫폼 사업 첫 발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4:21

KBO 리그 통합 플랫폼 사업의 구체적인 밑그림이 본격적으로 그려진다.

KBO는 17일 마케팅 자회사인 KBOP를 포함, 10개 구단 전담 실무진과 함께 통합플랫폼 사업화 태스크포스(이하 TF)를 구성해 사업 추진 논의를 위한 킥오프 미팅을 개최했다.

이날 미팅에서는 통합 플랫폼 사업에 대한 기본 방향에 대해 각 구단의 의견을 나눴으며 플랫폼 시스템 구성과 티켓 사업 중심의 통합을 위한 솔루션 개발 옵션에 대해서도 다양한 각도에서 검토를 진행했다. 구단별로 운영 중인 온라인 플랫폼 통합을 비롯해 통합 플랫폼 사업이 본격화되었을 경우 개별 구단의 온라인 사업 영역을 어떻게 통합해 나갈지를 논의를 시작했다.

이 밖에도 통합 마케팅 관련 국내외 사례 분석과 고객 데이터 관리 및 분석 방안 협의, 부가 비즈니스 창출 계획 등에 대해서도 세부 협의를 진행했으며, 구단 실무진은 현장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관점 및 보완할 부분에 대해 적극적인 의견을 개진했다.

KBO 리그 통합 플랫폼 사업화 TF는 앞으로도 보다 건설적인 논의와 의견 교환을 위해 미팅을 정례화하고, 통합 플랫폼 사업 구조, 탑재 기능, 사업 및 콘텐트 설계 등 세부적인 사업 추진 항목과 계획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논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