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람다 변이 유행국 격리면제 제외할까…당국 "20일 발표"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2:06

업데이트 2021.08.18 14:52

정부가 남미를 중심으로 30여 개국에 확산 중인 페루발 람다 변이 관련, 이 변이 유행국을 격리면제 제외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오는 20일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1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에서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람다 변이 유입 대책과 관련 질의를 받고 “국내의 예방접종 완료자가 해외에서 입국할 때 격리면제가 제외되는 변이 국가를 선정하고 있다”며 “변이 국가를 선정할 때 람다 변이 바이러스 유행국을 포함하는 것을 지금 질병청과 함께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에서 해외 입국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접종을 완료한 내·외국인은 국내에 거주하는 직계가족(배우자, 본인 및 배우자의 직계존비속)을 방문하는 경우 격리되지 않는다. 다만 권장 횟수만큼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국가는 면제에서 제외된다. 정부는 매달 관계부처 협의를 통해 변이 위험 국가를 지정하는데, 여기에 람다 유행국을 넣는 걸 검토하고 있다는 얘기다.

이와 관련, 오후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에서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은 “베타(남아프리카공화국)·감마(브라질)·델타(인도) 유행국서 입국할 때는 접종을 완료했더라도 격리 면제 적용을 제외한다. 현재 26개국”이라며 “최근 람다 변이 확산에 따라 해외입국자발 감염 확산 우려가 있는 상황으로, 내일(19일) 관계부처 회의를 통해 람다 유행국까지 포함해 논의할 계획이다. 9월 변이국은 모레(20일) 브리핑을 통해 안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격리면제 적용 시기는 9월 1일 입국자부터 적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람다 변이는 지난해 8월 페루에서 처음 발견됐고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7월 말 기준 32개국에서 확인됐다. 아직 전세계적 확산 양상은 아니지만 국내 유입 가능성을 당국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최근에는 필리핀과 일본에서도 확진자가 확인돼 동아시아 지역으로도 전파되는 양상을 보인다. 람다 변이의 전파력은 구체적으로 확인된 바 없지만 백신 방어 효과가 낮아졌다는 조사 결과도 나오고 있다.

한편 박향 반장은 이날 “현재 높은 전염력과 빠른 전파속도, 백신 효과를 감소시키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85% 이상을 차지한다”며  “마스크 쓰기와 같은 방역수칙 준수가 중요하고, 백신접종이 감염 확산과 또 위중증을 막을 수 있는 중요한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22일까지인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조정과 관련해선 관계부처와 지자체 협의, 생활방역위원회 등을 거쳐 의견 수렴한 뒤 이르면 오는 20일께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