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흐리고 곳곳 강한 소나기…강원 '호우 특보'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1:42

18일 오후, 전국에 구름 많이 끼고 곳곳에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동해안 지역은 동풍의 영향으로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낮 최고기온은 25~31도로 서쪽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더운 날씨가 이어지겠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등 전국 내륙 곳곳에 강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버스 환승센터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등 전국 내륙 곳곳에 강한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예보된 1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버스 환승센터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뉴스1

동해안 호우주의보…이틀간 최대 200㎜

강원 영동과 영남 동해안 지역에는 18일 오전 7시 호우 특보가 발효됐다. 한반도 동쪽에서 불어오는 동풍의 영향으로 발생한 비는 앞으로도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하며 계속될 전망이다. 강원도, 동해안 지역에 내리는 시간당 30㎜ 내외의 강한 비는 19일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틀간 강원 영동, 영남 동해안의 예상 강수량은 20~70㎜, 울릉도와 독도는 5~30㎜다. 기상청은 비가 많이 오는 일부 동해안 지역의 누적 강수량이 200㎜를 넘을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18일 오전 10시 기준 한반도 강수 현황. 자료 기상청

18일 오전 10시 기준 한반도 강수 현황. 자료 기상청

전국에 시간당 최대 50㎜ 소나기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오전 9시부터 자정까지 수도권과 서쪽 내륙 지방, 제주도에도 국지성 소나기가 쏟아질 것으로 보인다. 소나기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전라권, 경남 서부내륙, 제주도가 20~80㎜,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권, 경북권 내륙, 경남 내륙은 10~60㎜다. 제주도 산지는 100㎜ 이상을 기록하겠다.

소나기는 좁은 곳에서 강하게 내려 지역 간 강수량 차이가 클 전망이다. 전국이 대부분 흐린 날씨를 보이지만 소나기구름이 강하게 발달하는 지역은 최대 순간 풍속이 초당 15m가 넘는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내릴 수 있다. 충청권과 전라권에는 우박이 떨어지는 곳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임하늘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한반도 대기권 6㎞ 상층에 영하 10도의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대기가 불안정해졌다. 이로 인해 내륙 지방을 중심으로 소나기구름이 강하게 발달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18일 오후 날씨. 자료 기상청

18일 오후 날씨. 자료 기상청

서쪽 덥고, 동쪽 선선

18일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25~31도로 예측됐다. 수도권, 충청권, 전라권 등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 31도의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동풍으로 인한 비가 내리는 동해안 지역은 낮 최고기온 25~28도로 비교적 선선한 날씨가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19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은 17~23도 이하로 밤에도 뜨거운 열대야 현상은 나타나지 않을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