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아들 확진에 썰렁해진 DJ 12주기…與 경선일정 비상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11:21

업데이트 2021.08.18 11:27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경선 후보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인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경선 후보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인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김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인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들은 잇달아 국립서울현충원을 참배했다. 하지만 뜻밖의 코로나19 변수로 추모는 예년보다 조용한 분위기 속에 이어지는 모습이다.

이날 오전 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박용진 의원, 정세균 전 국무총리, 이낙연 전 대표, 추미애 전 법무장관은 차례대로 서울 동작구 현충원을 방문해 김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참배를 마친 후보들은 한 목소리로 ‘김대중(DJ) 정신’을 잇는 후보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정 전 총리는 “지금 김대중 대통령이 계시면, 어려운 서민과 자영업자를 크게 위로하실 것이다. 우리 대통령은 그런 분들의 친구였다”며 “제가 자영업자 손실보상법을 제안했는데, 이게 다 DJ정신에서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를 맞아 18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고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2주기를 맞아 18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 고 김 전 대통령 묘역에서 참배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 전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은 한국 정치에 영원히 남을 분이다. 김대중 대통령과 동시대를 산 것만으로도 축복”이라고 말했고, 박 의원은 방명록에 “New(새로운) DJ의 길. 유능한 진보의 길을 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추 전 장관은 “김 대통령은 민족의 미래를 제시해주셨고 민족에게 평화와 번영이란 꿈을 심어주셨다”며 “대통령님 철학을 이어받아 새로운 길을 앞장서 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두관 아들 코로나 ‘확진’…與 경선 비상

하지만 비슷한 시각, 경선 후보인 김두관 의원 아들의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전해지면서 현충원 추모는 물론, 민주당 경선 일정에도 일제히 비상이 걸렸다. 김 의원 캠프는 기자들에게 “김 후보는 (코로나19) 밀접접촉자로 분류됨에 따라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확진자는 김 후보의 아들로, 캠프 건물에서 자원봉사를 하던 도중 증상을 느껴 곧바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고 공지했다.

지난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채널A 주최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후보, 김두관 후보, 이재명 후보, 박용진 후보, 정세균 후보, 이낙연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지난 17일 오후 서울 상암동 DDMC에서 채널A 주최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선후보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후보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추미애 후보, 김두관 후보, 이재명 후보, 박용진 후보, 정세균 후보, 이낙연 후보. 국회사진기자단

이에 따라 전날(17일) TV토론에서 김 의원과 접촉한 나머지 후보 5명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일정을 전면 취소했다. 특히 이날 오전 10시 반, 민주당 대선주자 중 마지막으로 현충원 참배 예정이던 이재명 경기지사는 추모를 하지 못한 채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갔다. 김두관 의원 측 관계자는 “전날 토론회장에서 김 의원이 모든 후보들과 악수를 하고, 일부 후보와는 엘리베이터를 함께 타는 등 접촉을 했다”며 “검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은 마쳤지만, 2차 접종은 27일에 맞을 예정이었다고 한다.

대선 후보가 코로나19 밀접접촉자가 되면서 당 경선 일정에도 제동이 걸렸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금일 11시 예정된 선관위원장과 캠프대리인단 회의, 오후 3시 예정된 중앙당 선관위 회의가 캠프 방역상황으로 잠정 연기됐다”고 알렸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오전 최고위 직후 만난 기자들에게 “모레(20일) TV토론이 예정돼있는데,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당 선관위에서 조치할 예정”이라며 “어떤 경우든지 후보는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해서 향후 활동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충원에서 개최 예정이던 김 대통령 서거 12주기 추도식도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온라인 추모관’에서 하는 것으로 대체됐다. 다만 김대중 평화센터는 “현충원에 개별 방문해 추모하는 것은 가능하다”고 공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