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대통령 할아버지 와도 사퇴 안해…이낙연 정치생명 끊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09:26

업데이트 2021.08.18 09:32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왼쪽)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유튜브 채널 황교익TV 캡처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왼쪽)와 이재명 경기도지사. 유튜브 채널 황교익TV 캡처

경기관광공사 사장에 내정돼 논란의 중심에 선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관광공사 사장 후보자는 내가 내 능력으로 확보한 권리”라며 “청문회 바로 전까지 오로지 이낙연의 정치적 생명을 끊는 데 집중하겠다”고 주장했다.

“대통령 할아버지가 와도 권리 내놓을 생각 없다”

황씨는 1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황씨는 자신을 향한 정치권 일각의 사퇴 요구에 대해 “정치인 당신들이 함부로 시민의 권리를 박탈하라고 말하지 못한다”며 “당신들이 정치권력을 가졌다 해도 그 권력에는 선이 있다, 파시스트가 아니라면 시민의 권리를 함부로 박탈하라고 말하지 말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를 언급하며 “친일 프레임은 일베(일간베스트)들이 인터넷에서 던진 친일 프레임과 성격이 다르다. 일베들이 아무리 왱왱거려도 내 평판에는 작은 흠집이나 낼 뿐”이라며 “이낙연은 국무총리까지 지낸 유력 정치인이다, 제 모든 것을 박살 낼 수 있는 정치 권력자”라고 주장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4일 오후 광주 동구 치매안심센터 7층에서 열린 '광주 학동 참사 유가족 간담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가 지난 14일 오후 광주 동구 치매안심센터 7층에서 열린 '광주 학동 참사 유가족 간담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앞서 황씨는 이 전 대표를 향해 “일본 총리 해라, 이낙연 캠프에서 나를 대상으로 더러운 친일 프레임 씌우기가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이낙연 캠프 측은 “막장이 따로 없다”고 일축했다.

황씨는 “정치 따위 모르겠고, 인격과 생존이 달려 있는 문제이니 싸우지 않을 수 없다”며 “내 공격이 이낙연에게 큰 타격을 줄 것 같지는 않지만, 나를 죽이겠다는 공격에 맞설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황씨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도 “어떻게 나한테 오사카, 도쿄 관광공사 사장하는 게 어울리겠다는 평을 낼 수가 있나”라며 “캠프 사람들의 말은 이낙연의 말이라고 생각하고, 이낙연은 인격적 모독을 한 것에 대해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사퇴 요구에 대해서 “대통령 할아버지가 와도 내 권리를 내놓을 생각은 없다”며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은 자신의 권리를 지켜야 될 자격을 갖고 있다. 왜 나한테 내 권리를 내놓으라고 말하나”라고 반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