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서 2000년된 석관·사람 유골 발견…흰 머리카락 그대로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06:20

이탈리아 폼페이 포르타 사르노 공동묘지 근처에서 2000년 된 석관과 사람 유골이 발견됐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폼페이 포르타 사르노 공동묘지 근처에서 2000년 된 석관과 사람 유골이 발견됐다. AP=연합뉴스

이탈리아 폼페이에서 2000년 된 석관과 사람 유골이 발견됐다고 이탈리아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석관은 고대 폼페이 도심에서 동쪽으로 1㎞ 떨어진 포르타 사르노 공동묘지 근처에서 발굴됐다. 석관은 정면을 기준으로 가로 1.6m, 세로 2.4m 크기다.

석관 내부에는 사람 형태를 그대로 유지한 유골도 발견됐다. 전문가들은 유골이 서기 79년 폼페이가 베수비오 화산 폭발로 잿더미가 되기 전 사망한 이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두개골 부분은 흰 머리카락으로 덮여있고 왼쪽 귀도 일부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시신을 감싼 옷의 직물 조각도 발견됐다.

이탈리아 폼페이 포르타 사르노 공동묘지 근처에서 발굴된 시신. 두개골을 흰 머리카락이 덮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폼페이 포르타 사르노 공동묘지 근처에서 발굴된 시신. 두개골을 흰 머리카락이 덮고 있다. EPA=연합뉴스

폼페이고고학공원 측은 “지금까지 폼페이에서 발견된 것 중 가장 잘 보존된 유골”이라고 밝혔다.

비문 내용에 따라 유골로 발견된 인물은 생전 비너스 신전을 관리하던 ‘마르쿠스 베네리우스 세쿤디오’라는 이름의 해방 자유민일 것으로 발굴팀은 추정했다.

석관 내부에서 발견된 유골. 흰 머리카락과 귀 일부가 보인다. EPA=연합뉴스

석관 내부에서 발견된 유골. 흰 머리카락과 귀 일부가 보인다. EPA=연합뉴스

시신을 주로 화장 처리한 당시 장례 문화에 비춰 이러한 매장 방식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한다.

발굴팀은 아울러 석관에 그리스 문자가 새겨진 점으로 미뤄 고대 로마의 종교적 의식에서 라틴어 외에 헬라어도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탈리아 폼페이 포르타 사르노 공동묘지 근처에서 2000년 된 석관과 사람 유골이 발견됐다.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폼페이 포르타 사르노 공동묘지 근처에서 2000년 된 석관과 사람 유골이 발견됐다. EPA=연합뉴스

이번 발굴 성과에 대해 다리오 프란체스키니 문화부 장관은 “폼페이는 우리에게 끊임없이 놀라움을 안겨준다”며 “이는 이탈리아 자부심의 원천”이라고 평가했다.

1500여간 땅속에 묻혀있던 폼페이
화산 폭발 후 1500여년간 땅속에 파묻혀 있던 폼페이는 16세기 수로 공사 도중 유적이 출토된 것을 계기로 본격적인 발굴 작업이 시작됐다. 현재 발굴은 과거 형태를 어렴풋이 짐작할 수 있을 정도의 수준까지 이르렀다.

지금도 고대 로마의 각종 유물·유적이 발굴되고 있을 정도로 그 숨겨진 규모를 정확히 가늠하기 어렵다.

폼페이 유적지는 보존 상태가 훌륭한 데다 당시 사람들의 삶을 엿볼 수 있는 고고학적 가치도 커 1997년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에는 연간 400만 명 안팎의 국내외 관광객이 찾던 명소다.

이탈리아 폼페이 포르타 사르노 공동묘지 근처에서 2000년 된 석관과 사람 유골이 발견됐다.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 폼페이 포르타 사르노 공동묘지 근처에서 2000년 된 석관과 사람 유골이 발견됐다. 로이터=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