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레반 "女권리 존중하고 언론보장"…아프간 장악 첫 기자회견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01:11

업데이트 2021.08.18 01:14

1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탈레반 대변인 자비훌라 무자히드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탈레반 대변인 자비훌라 무자히드가 기자회견을 열었다. 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전역을 장악한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이 여성 권리를 존중하고 민간 언론 활동을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AP·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은 이날 수도 카불 점령 후 첫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탈레반은 이슬람법의 틀 안에서 여성의 권리를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여성의 취업과 교육도 허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아프간 내 민간 언론 활동도 독립적으로 이뤄지기를 원한다"면서도 "다만 기자들이 국가의 가치에 반해서는 안된다"고 단서를 달았다. 외신들은 무자히드 대변인이 공식 석상에서 얼굴을 공개한 것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탈레반은 지난 15일 아프간 정부의 항복 선언 후 발표한 여러 메시지를 통해 온화한 목소리를 내고 있다. 과거 집권기와 달리 이번엔 국제사회로부터 '정상 국가'로 인정받기 위한 노력으로 보인다.

앞서 탈레반은 문화위원회 소속 에나물라 사망가니 명의로 "모두에 대한 일반 사면령이 선포됐기에 확실한 신뢰를 갖고 일상을 시작하라"며 "여성들이 희생자가 되기를 원하지 않는다"고 성명을 내기도 했다.

탈레반은 과거 통치기(1996~2001년) 샤리아법(이슬람 율법)을 앞세워 엄격하게 사회를 통제해왔다. 여성은 취업을 비롯한 각종 사회활동이 제한됐고, 남성은 수염을 길러야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