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긴급회견 예고…"尹 금방 정리" 이준석은 녹취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00:31

업데이트 2021.08.18 00:58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과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과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자신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금방 정리된다'고 언급했다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주장을 재차 반박하며 녹취록을 공개했다.

이 대표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AI(인공지능) 프로그램 '클로바노트'를 통해 음성녹음을 텍스트로 변환한 캡처본을 올리며 "클로바노트에 넣은 상태 그대로다. 참석자1이 저고 참석자2가 원 전 지사"라고 밝혔다.

공개된 대화에서 참석자2(원 전 지사)는 "지금 서로 싸우는 사람들, 나중에 다 알아야 될 사람들"이라며 "자문을 구할 n분의 1 한사람이 필요하면, 저나 저희쪽 사람한테 '자문을 구하는 것'이라고 말하면 철저히 자문의 입장에서 말씀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참석자1(이 대표)은 "너무 걱정하지 마시라"며 "제가 봤을 때는 지금 저쪽(윤 전 총장 캠프로 추측)에서 입당 과정에서도 그렇게(갑작스럽게) 해, 세게 얘기하는 것이다. 저희하고 여의도연구원 내부 조사를 안 하겠느냐. 저거 곧 정리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지사님 (지지율이) 오르고 계신다"며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참석자2(원 전 지사)는 "휴가 끝나고 오시면, 이 대표님하고 저 정도는 신사협정으로 '완전히 이건 불문에 부치자' 하면 그런 의사소통이 얼마든지 가능한 사람이 저"라고 말하며 경선준비위원회 관련 이야기를 이어나간다.

[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는 이 내용을 공개한 뒤 "원 전 지사님께 이 사안과 관련해 누차 연락을 드렸으나 늦은 시간이어서인지 연결이 안 된다"며 "저는 이제 국민의 판단에 맡기고 당 개혁 작업을 위해 내일부터는 또 새로운 구상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힘든 것은 없고 각오했던 것이기에 개혁으로 성과를 만들어 보이겠다. 당내에 며칠간 있었던 안 좋은 모습, 모두 대표인 제 책임"이라며 "이것으로 당내 상호 간의 공격이나 날 선 공방이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원 전 지사 측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18일 오전 9시 '이 대표 발언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공지했다. 다만 이 회견에서 어떠한 내용을 밝힐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