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z & Now] 이재용, 출소 후 첫 삼성 준법감시위 회의에 불참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00:04

지면보기

경제 04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출소 후 첫 준법감시위원회(준법위) 정례회의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에서 비공개로 열렸다. 삼성 준법위는 이날 계열사 간 내부 거래와 신고·제보 처리 방안, 대외 후원 승인 건 등에 대해 논의했다. 또 ‘최고경영진의 준법 위반 리스크 유형화 및 평가지표, 점검항목 설정’에 관한 연구용역 최종보고서를 승인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회의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대신 삼성전자 최고경영진 면담, 글로벌 기업 최고경영자와 화상회의 등을 통해 주요한 경영·투자 현안을 챙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