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은 처음부터 배제” 이건희 미술관 선정 놓고 시민들 부글부글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00:03

지면보기

18면

정부가 가칭 ‘국가 기증 이건희 소장품관(이건희 미술관)’ 건립 부지 결정을 논의하던 초반부터 지방을 배제하는 방향으로 가이드라인을 잡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건희 미술관 건립을 주장해온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공모하면 과열경쟁 부작용 우려”
김승수 의원, 문체부 회의록 공개

‘국립 이건희 미술관 대구 유치 시민추진단(이하 추진단)’은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건희 미술관 입지 선정 과정에 부당한 절차가 있었다고 주장하면서 이에 대한 해명과 입지 선정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앞서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대구 북구을)은 지난 11일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받은 회의록을 공개했다.

회의록에는 ‘지역 요구를 감안해 공모할 경우에는 과열 경쟁에 따른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는 정부의 부정적 의견이 첨부돼 있다. ‘지자체 공모방식은 지자체간 과열 경쟁 등 부작용 우려, 정치적 이슈화 곤란하다’는 의견도 포함됐다.

김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문체부는 4월 30일부터 7월 2일까지 총 9차례 관련 회의를 진행했다. 문체부는 이 회의 결과를 토대로 지난달 7일 이건희 미술관 건립 예정지를 서울 용산가족공원과 송현동 두 곳으로 발표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문체부가 지자체 과열을 우려하며 2016년 국립한국문학관 지방 공모 실패 사례를 언급한 것은 미술관 건립부지 논의에서 ‘지방은 철저히 배제해야 한다’는 가이드라인을 사전에 제시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부가 이건희 미술관 건립 과정에 ‘지방 배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 추진단은 “정부의 정책 결정 과정에는 지방소멸 위기에서 살아남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는 비수도권 국민들의 열망에 대해 정책적 고민과 배려는 찾아볼 수 없고, 오히려 지방을 배제하기 위한 논리 찾기에 급급했음을 확인하고 절망감을 느낀다”고 했다.

이어 “정부는 서울 입지 결정 철회와 함께 공정한 절차에 따른 입지선정 추진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추진단은 지난달 14일부터 문체부 앞에서 이건희 미술관의 부당한 입지 선정 과정의 재검토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