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군 철수 좋은 시점 없어, 국익 없이 싸우지 않겠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18 00:02

업데이트 2021.08.18 01:01

지면보기

종합 04면

16일(현지시간) 백악관 에서 아프간 정권 붕괴 이후 처음으로 대국민 연설을 한 뒤 퇴장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그는 기자들의 질문도 받지 않았다. [A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백악관 에서 아프간 정권 붕괴 이후 처음으로 대국민 연설을 한 뒤 퇴장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그는 기자들의 질문도 받지 않았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미군 철수로 아프가니스탄 전쟁을 끝내기로 한 결정에 대해 “나는 우리 군에 끝도 없는 다른 나라 내전을 치르도록 요구할 수 없고, 해서도 안 된다”며 “미국의 국익이 아닌, 다른 나라 분쟁에서 주둔하며 싸우는 과거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은 미군 철수 후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의 아프간 점령과 그로 인한 무질서와 대혼란에 대해 책임을 인정하지 않았다. 그러나 아프간 사태로 바이든은 올 1월 취임 이후 최대 위기를 맞았다. 국정 지지율은 하락했고, 공화당 일각에서는 탄핵 이야기마저 나왔다.

철군 책임론 반박, 아프간 정부 비난
“스스로 싸우지 않으면 도울 필요없어”
바이든, 연설 후 질문 안 받고 퇴장
공화당 “바이든 재앙” 탄핵까지 언급

바이든은 이날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아프간이 탈레반 손에 넘어간 이후 처음 한 대국민 연설에서 “나는 내 결정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지난 20년간 미군을 철수하기 좋은 시점이란 없다는 것을 어렵게 배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아프간에 “대(對)테러 활동을 하러 들어간 것이지 반군에 대응하러 간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미군이 아프간에 머무는 이유가 국가 재건이 돼서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9·11 테러 주범인 알카에다 수장 오사마 빈 라덴 제거라는 목적을 오래전에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은 아프간 정부에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그는 “아프간 정치 지도자들이 아프간을 포기하고 떠났고, 아프간군이 붕괴했다”면서 “지금 미군의 아프간 개입을 중단하는 것은 옳은 결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지난 6월 아슈라프 가니 전 아프간 대통령이 백악관을 방문했을 때 탈레반과 협상하라고 권유했으나 듣지 않았고, 아프간군은 싸우길 거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아프간군 스스로 싸우려 하지 않는 전쟁에서 미국인이 싸울 수도 없고 싸워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바이든은 약 5분간 연설문을 읽은 뒤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고 곧바로 퇴장했다. 그는 지난 13일부터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에 머물다 이날 백악관으로 돌아와 연설문을 읽은 뒤 다시 별장에 돌아갔다. 미 공영방송 NPR은 “많은 미국인은 바이든의 철군 정책을 지지하지만, 지금 관건은 집행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가, 더 나은 방법은 없었는가인데 그에 대해서는 듣지 못했다”고 평가했다.

공화당에서는 거센 비난이 나왔다.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은 16일 트위터에 ‘#BidenDisaster(바이든 재앙)’이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탄핵을 언급했다. 그는 “정말 나쁜 ‘바이든 재앙’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카멜라 해리스 부통령의 탄핵으로 이어질 수 있고, ‘펠로시(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재앙’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썼다. 에이미 타카니안 전 네바다주 공화당 의장은 트위터에 “내각은 즉시 수정헌법 25조(대통령의 직무 박탈 요구)를 발동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의회가 그를 탄핵하기 위해 움직여야 한다. 바이든이 우리의 최고 사령관으로 남아있는 것이 국가 안보에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바이든의 지지율은 추락 중이다. 지난 13일 정치·선거 예측 사이트 파이브서티에이트의 조사에서 바이든의 지지율은 50%, 부정 평가는 43.8%였다. 해당 기관의 조사 중 가장 낮은 지지율과 가장 높은 부정 평가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