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코로나19 직격탄’ 개인택시 지원금 40만원에 40만원 추가 지원

중앙일보

입력 2021.08.17 12:39

서울역 택시 승강장에 택시들이 승객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서울역 택시 승강장에 택시들이 승객을 기다리고 있다.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구제를 위해 개인택시 16만5000여명의 기사에게 1인당 40만원씩 추가 지원한다.

국토교통부는 17일 열린 국무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예비비 지출 건이 의결됐다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지난달 국회를 통과한 제2회 추가경정예산 및 지난주 중소벤처기업부에서 발표한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지원계획’에 따라 대다수 개인택시 기사에게 1인당 40만 원씩을 지원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고용노동부에서 지원하는 법인택시 기사 지원금(1인당 80만 원)에 못 미친다는 지적에 따라 재정 당국 및 관계부처가 협의해 추가로 지원금을 마련했다. 추가지원에 따라 개인택시와 법인택시 기사는 나란히 8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추가 지원 대상은 중기부에서 지급하는 ‘소상공인 희망 회복자금’을 지원받은 개인택시 기사로서 공고일 현재까지 계속 영업을 해야 한다. 추가 지원을 받으려면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 지원을 받았더라도 다시 신청을 해야 한다.

국토부는 홈페이지를 통해 구체적 신청 방법을 다음주에 안내할 계획이다. 지급은 다음달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