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안전도 따져보니…아이오닉 1등급, 테슬라3 2등급

중앙일보

입력 2021.08.17 11:00

업데이트 2021.08.17 11:05

현대차의 전기차인 아이오닉5가 안전도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뉴스1]

현대차의 전기차인 아이오닉5가 안전도평가에서 1등급을 받았다. [뉴스1]

 현대차의 아이오닉5가 전기차에 대한 자동차안전도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 반면 테슬라의 모델3은 이보다 낮은 2등급으로 평가됐다.

전기차 2종의 안전도 평가 결과
아이오닉5는 전반적 양호,1등급
테슬라3, 보행자안전성 등 낮아
K8등 9개 차종은 안전도 평가 중

 17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 자동차안전도 1차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올해 평가대상은 전기차 2종과 내연기관차 9종 등 모두 11종이며 이 가운데 1차로 전기차 평가가 완료됐다.

 매년 시행하는 자동차안전도 평가는 충돌사고 때 탑승객 보호(충돌안전성)와 보행자 보호(보행자안전성), 첨단장치를 통한 사고 예방(사고예방안전성) 등 총 3개 분야 19개 세부사항을 따져본다. 평가 결과는 1~5등급으로 나뉜다.

 [자료 국토교통부]

[자료 국토교통부]

 1차 평가결과에 따르면 아이오닉5는 100점 만점에 92.1점을 받았다. 충돌안전성 분야는 전반적으로 우수하고, 보행안전성 분야에서는 머리 충격 시험 결과 중상가능성이 높은 영역이 약 15%로 양호하다는 결론이었다. 중상가능성 영역이 클수록 충돌 사고 때 보행자가 심하게 다치거나 숨질 확률이 높다는 의미다.

 또 사고예방안전성 분야에서는 후방접근경고장치가 낮은 점수를 받았지만 다른 첨단장치들이 설치된 덕분에 전반적으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테슬라의 모델3은 총점이 83.3점으로 1등급 수준(총점 82.1점)을 넘었지만 일부 항목에서 낮은 평가를 받아 2등급으로 강등(과락)됐다. 테슬라3는충돌안전성에서는 승객보호 성능이 높다고 판정됐다.

테슬라의 모델3. [홈페이지 캡처]

테슬라의 모델3. [홈페이지 캡처]

 그러나 보행자안전성 분야에서 머리 충격 시험결과 중상가능성이 높은 영역이 약 26%로 확인돼 '보통' 수준에 그쳤다. 또 비상자동제동장치(AEBS)의 감지성능이 떨어지거나, 차로유지지원장치(LKAS)가 곡선구간에서 차로를 이탈하는 문제가 발견됐다는 게 국토부 설명이다.

 이번에 평가된 전기차 2종은 올해 7월까지 국내에 등록된 전기차 가운데 누적등록 대수 상위 3개 차종에 해당한다. 1위는 현대차 포터 2 EV(9793대) 이고, 아이오닉5(8628대)와 테슬라3(6297대)가 각각 2·3위를 기록했다.

[자료 국토교통부]

[자료 국토교통부]

 국토부는 아직 평가 중인 K8(기아)·투싼(현대차) 등 9개 차종 가운데 먼저 평가가 완료되는 2~3개 차종은 오는 10월께 2차로 결과를 발표하고, 최종결과는 연말에 공개할 예정이다.

 김정희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친환경차 구매와 자동차의 자율화가 급속히 진전되는 시기인 만큼 시험항목을 고도화해 새로운 평가 패러다임도 정립해나가겠다”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