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품 용기 종이로 바꾸고, 우유 제품 일회용 빨대 제거

화장품 용기 종이로 바꾸고, 우유 제품 일회용 빨대 제거

중앙일보

입력 2021.08.17 00:02

업데이트 2021.08.17 00:41

지면보기

종합 14면

추적, 플라스틱 쓰레기<2부>

소비자가 사용하는 플라스틱은 대부분 기업이 제공한다. 플라스틱을 줄이려면 소비자 못지않게 기업이 바뀌어야 한다. 정부는 2030년까지 플라스틱 폐기물 발생량을 절반으로 줄이고, 재활용률은 70%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이에 발맞춰 기업도 플라스틱 감축안 등을 속속 내놓고 있다. 중앙일보 특별취재팀은 환경운동연합과 함께 지난 6~7월 기업에 탈(脫) 플라스틱 이행 상황을 질의했다. 환경부와 ‘포장재 재질·구조 개선 자발적 협약’(2018년)을 맺은 기업 19곳이 대상이다. 지난해 첫 조사에 나섰던 환경운동연합이 올해 중앙일보와 손잡고 두 번째 조사를 진행했다.

탈플라스틱 협약 19개 기업 조사
제주삼다수는 무라벨 제품 내놔
6곳은 연간 구체적 감축량 설정도
소재 전환보다 크기·무게 축소 많아

플라스틱 알마나 쓸까.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플라스틱 알마나 쓸까.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특별취재팀은 기업에 최근 5년 치 플라스틱 사용량, 2025년까지 플라스틱 감축 연간 목표 및 구체적 계획 등을 질의했다. 19곳의 기업 중 ▶CJ제일제당 ▶광동제약 ▶남양유업 ▶농심 ▶대상 ▶동아제약 ▶롯데제과 ▶롯데칠성음료 ▶매일유업 ▶서울우유협동조합 ▶아모레퍼시픽 ▶애경산업 ▶오비맥주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등 14곳이 답변했다. 지난해 9곳에서 5곳이 늘었다. ▶LG생활건강 ▶빙그레 ▶코카콜라음료 ▶하이트진로 ▶해태에이치티비 등 5곳은 답하지 않았다. 하이트진로는 2년 연속으로, 나머지 4곳은 이번에만 답하지 않았다.

플라스틱 ‘얼마나’ 줄일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플라스틱 ‘얼마나’ 줄일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질문 대상은 플라스틱 사용이 많은 기업이다. 환경부 협약 당시 이들이 생산한 페트병은 국내 전체 출고량의 55%였다. 한 해에 수천~수만 t의 플라스틱을 사용 중이다. 답변서에 따르면 롯데칠성음료는 지난해 5만767t을 썼고, CJ제일제당 3만3042t, 농심 2만8298t,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2만7789t 순이었다.

플라스틱 ‘어떻게’ 줄일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플라스틱 ‘어떻게’ 줄일까?.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대상 기업 중 6곳은 2025년까지 연간 감축 목표량을 구체적으로 설정했다. 대상은 올해 320t을 시작으로 2025년 1300t까지 감축하겠다고 했다. 아모레퍼시픽은 4년 뒤 예상 사용량의 9.4%(1300t)를 줄일 계획이다. 남양유업도 사용량의 20%(2000t) 감량이 목표다. 수치를 밝히지 않은 기업도 다수가 감축 계획은 갖고 있다고 답했다.

'플라스틱 감축 계획' 질의 응답 여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플라스틱 감축 계획' 질의 응답 여부.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탈 플라스틱 과정에서 ‘언제’만큼 중요한 게 ‘어떻게’다. 업계에 따라 방법이 다양하다. CJ제일제당, 대상 등 식품 기업은 “선물세트 포장을 줄이겠다”는 응답이 많았다. 아모레퍼시픽, 동아제약 등 화장품·제약 업계는 용기를 재활용하기 쉬운 소재로 바꾸겠다는 계획이 다수였다. 매일유업, 서울우유협동조합 등 우유업계는 일회용 빨대 제거에 방점을 찍었다. 롯데제과는 제품 속 플라스틱 트레이나 컵을 없애기로 했다. ‘제주삼다수’를 생산하는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는 지난 5월부터 무(無) 라벨 제품을 내놓았다. 이런 구체적 방법론에서 아쉬운 부분도 있다. 자연 분해가 쉽거나 곧바로 재활용할 수 있게 제품 소재 자체를 전환하기보다 크기나 무게를 줄이는 방식이 많다.

플라스틱을 많이 쓰는 19개 기업의 탈 플라스틱 성공은 다른 기업의 친환경 전환 노력에도 영향을 주게 된다. 백나윤 환경운동연합 생활환경국 활동가는 “친환경 종이·캔 포장재 대체처럼 파격적인 방안으로 전환할 필요가 있다. 앞으로도 기업들을 모니터링하겠다”고 말했다.

◆ 본 기획물은 정부광고 수수료로 조성된 언론진흥기금의 지원을 받았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