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이 취업상담? 입만 살아…뭘 아는데" 취준생 발칵

중앙일보

입력 2021.08.16 18:56

업데이트 2021.08.16 23:23

[유튜브 캡처]

[유튜브 캡처]

방송인 김제동을 멘토로 내세워 한 출판사가 취업준비생 카페 회원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려던 상담프로그램이 반발에 부딪혔다.

16일 네이버 카페 공준모(공기업을 준비하는 사람들의 모임)에 따르면 출판사 문학동네(나무의마음)는 지난 10일 신간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 출간 이벤트로, 공동저자 중 한명인 김제동이 직접 취준생들의 고민을 상담해주는 '고민상담소'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해당 글에는 곧바로 취준생들의 비판이 이어졌다. 그가 과거 방송에서 했던 발언과 다른 이중적 행태를 보인다는 주장과, 고액 강연료로 인한 논란 때문이다. "입만 살고 생각이 편중된 사람이 취준생에게 또 상처 주려 하느냐" "취업이 X도 안되는 사회가 탄생했는데, 취업이 잘되는 사회를 만들라던 김제동은 왜 한마디도 안 하느냐" "언행 불일치 내로남불의 끝판왕 김제동한테 고민 상담할 생각 없다" "차라리 고양이 영상이나 올려달라. 그게 힐링이라도 되겠다" 등의 비판이 이어졌다.

[공준모 카페 캡처]

[공준모 카페 캡처]

[공준모 카페 캡처]

[공준모 카페 캡처]

또 "인사담당자나 회사 현직자도 아닌 사람이 무슨 전문성이 있어 고민 상담을 하느냐. 어쭙잖게입바른 소리로 위로를 하는 걸 고민 상담이라고할 거면 하지 마라" "공기업 취업준비 해본 사람도 아닌데" "취업준비 프로세스를 알지도 못하고, 취준생이 얼마나 고생하는지 알지도 못하는 전혀 경험이 없으신 분에게 상담받는 건 의미가 없다" 등 그에게 전문성이 없다는 의견도 이어졌다.

결국 카페 운영자는 "(신간 서적) 광고는 아니고 복합적인 이유로 진행하는 행사"라며 "김제동씨를 지지하는 회원 반대하는 회원 모두를 존중한다. 한쪽 이념에 기울지 않은 중립적 커뮤니티다. 1회로 끝이고 2회는 없다"고 해명했지만, 회원들의 비판은 이어지고 있다.

[공준모 카페 캡처]

[공준모 카페 캡처]

한편 김제동은 지난 2016년 10월 한 방송 방송프로그램에서 취준생 고민을 들은 뒤 "제~발 좀, 젊은 친구들한테 왜 취직 안 하냐고 묻지 마세요"라며 "그건 저한테 '너 왜 그렇게 생겼니'라고 묻는 거랑 똑같아요…그러려면 자기들이 재깍재깍 스무 살이 넘으면 취직이 잘 되는 사회를 만들어 놓든가"라고 말해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방송 화면엔 '속이 뻥~' '울컥울컥' 등의 자막이 달렸다.

지난 2019년엔 그가 지방자치단체의 강연과 행사 등에서 1회 출연료로 1500만원 내외의 돈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논란을 빚기도 했다. 그는 서울 동작구에서 1500만원, 대전 대덕구에서 1550만원, 충남 논산시에서 1620만원, 경북 예천에서 1500만원, 경기 김포에서 1300만원 등의 강연료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