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이준석, 시험대 오른다···서병수 카드 밀어 붙일까

중앙일보

입력 2021.08.16 18:14

업데이트 2021.08.16 18:48

흔들리고 있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리더십이 17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날 선 시험대에 오른다. 이 대표는 지난주 여름휴가기간 동안 경선준비위 월권 논란 및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통화 내용 유출 의혹 등에 휩싸이며 당내 갈등의 한복판에 섰다. 아군들과 곳곳에서 대치 전선을 형성한 이 대표가 다중분열 상황인 당내 갈등을 효과적으로 수습해낼 수 있을지 정치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맛의거리에서 '치맥회동'을 하기 위해 음식점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달 25일 오후 서울 광진구 건대맛의거리에서 '치맥회동'을 하기 위해 음식점으로 향하고 있다. 뉴스1

16일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17일 예정된 당 최고위에선 경선준비위의 활동 종료 보고 및 추후 구성될 선거관리위원회 출범 문제, 그리고 선관위를 이끌 위원장 임명 문제가 주요하게 논의될 예정이다. 가장 쟁점이 되는 사안은 경선준비위의 월권 여부다. 특히 경선준비위가 추진 중인 18일 대선주자 토론회의 시행 여부를 놓고 당 지도부 간 의견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앞서 경선준비위는 오는 18일과 25일, 두 차례에 걸쳐 대선주자 토론회를 계획했다. 하지만 대선주자인 윤 전 총장, 원희룡 전 제주지사 등이 임시기구인 경선준비위의 권한을 넘어선 행위라며 반발했다. 특히 윤 전 총장 측은 경선준비위의 토론회 개최가 이 대표의 연이은 ‘윤석열 흔들기’ 작업의 일환 아니냐는 의구심을 갖고 있다. 토론회가 예정대로 성사되면 12명의 대선주자가 야권 지지율 1위인 윤 전 총장에게 일방적 공세를 퍼부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이에 김기현 원내대표가 ‘토론회’의 명칭 및 방식을 ‘정견 발표회’로 변경하는 중재안을 냈지만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이 “18일 토론회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며 일단 거부했고, 이 대표는 “중재안이 합리적"이라고 다른 의견을 내는 등 혼란은 이어졌다.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와 서병수 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이준석 대표와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을 비롯한 김태호,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희숙, 장기표, 장성민, 하태경, 황교안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임현동 기자

이준석(오른쪽) 국민의힘 대표와 서병수 국민의힘 대선 경선준비위원장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 예비후보 전체회의에서 대화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이준석 대표와 서병수 경선준비위원장을 비롯한 김태호, 안상수, 원희룡, 유승민, 윤희숙, 장기표, 장성민, 하태경, 황교안 예비후보가 참석했다. 임현동 기자

국민의힘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17일 최고위에서 18일 예정된 토론회 일정을 취소하고 선관위를 조속히 구성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할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이 대표는 연휴 동안 일부 최고위원에게 연락해 선관위 주관하에 25일 일정 하나만 진행할 수도 있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대신 이 대표의 제안엔 “서 위원장을 추후 구성될 선관위원장으로 임명하는 데 동의해 달라”는 단서가 달렸다고 한다. 당내에선 이 단서가 오히려 뇌관이 될 수 있다고 본다.

토론회 추진 과정에서 서 위원장이 이미 공정성 논란에 휘말렸다며 조수진 최고위원을 비롯한 복수의 최고위원이 반대 의사를 밝혔다. 또 그가 이 대표의 비서실장인 서범수 의원의 친형이란 점에서 "이 대표의 입김이 우려된다"는 이유를 거론하는 이들도 있다.

일각에선 의견 조율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서 위원장의 선관위원장 임명 문제를 이 대표가 최고위 표결에 부칠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 경우 당 지도부 구성상 이 대표 측의 의견이 관철될 가능성이 크다. 의결권을 가진 사람은 이 대표와 김 원내대표, 김도읍 정책위의장, 5명의 최고위원 등 모두 8명이다. 국민의힘에 따르면 4대4 동수가 나올 경우 최종 결정권은 이 대표가 갖는다고 한다.

한편 18일 예고된 토론회가 취소될 경우 이미 참석 의사를 밝힌 11명의 대선주자의 반발이 예상돼 또 다른 당내 갈등의 불씨가 될 가능성이 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17일 최고위에서 머리를 맞대 최고위원 간 이견을 최대한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尹, 민주당 대변인 출신 유종필 영입=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6일 과거 민주당 대변인을 지낸 호남 출신의 유종필 전 관악구청장을 상임고문으로 영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점심을 함께한 유 전 구청장에게 캠프 합류를 제안했고, 유 전 구청장이 수락했다고 한다. 유 전 구청장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국민 통합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 내게 중도적인 시각을 많이 전해달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기자 출신인 유 전 구청장은 청와대 정무비서관과 민주당 대변인, 국회도서관장 등을 지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