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조금? 없어도 괜찮아"…억대 수입차도 너나 없이 "친환경"

중앙일보

입력 2021.08.16 15:56

업데이트 2021.08.16 16:06

부유층의 전유물로 '기름 먹는 하마'로 불리던 고가 수입차 시장에도 친환경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다. 특히 9000만원 미만의 전기차에게만 정부가 지급하는 친환경차 보조금과도 아랑곳 없이 억대의 전기차들이 속속 출시되고 있다.

16일 국토교통부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 등에 따르면 올해 7월말까지 판매된 수입차 모델 톱10 중 절반(2, 3, 5, 6, 7위)이 친환경차인 게 눈에 띈다. 테슬라의 전기차를 비롯해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또는 마일드하이브리드차량이 많이 팔린 것이다. 우선 순수전기차인 테슬라 모델3(6292대)과 모델Y(5321대)가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또 PHEV 모델인 메르세데스-벤츠 E300e 4MATIC(3930대)과 BMW 530e(3322대)이 각각 5위와 7위에 올랐다. 휘발유를 기본 연료로 내연기관이 작동해 배터리에 그 에너지를 저장해 사용하는 마일드하이브리드 모델인 렉서스 ES300h(3856대)가 6위다.

메르세데스-벤츠 E300e .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E300e .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판매량 톱10 중 5대가 친환경차  

또 1억원을 훌쩍 넘는 포르쉐의 첫 순수 전기차 타이칸(933대)이 1000대 가까이 팔렸고, 9000만원 후반대인 아우디 e트론도 184대가 판매됐다. 이처럼 전기차에 주는 보조금을 지급받지 못하는 9000만원 이상의 고가 전기차 판매량만 1164대에 달한다. 이같은 고가의 전기차 열품에 기대 마세라티는 브랜드 역사상 최초의 전동화 모델인 ‘뉴 기블리 하이브리드’(1억1450만~1억2150만원)를 최근 국내에 출시하기도 했다.

BMW 530e. [사진 BMW코리아]

BMW 530e. [사진 BMW코리아]

고가의 수입차 판매분 중 정부의 국고보조금 지급 범위 안에 드는 차량은 모델3과 모델Y 뿐이다. 정부는 올해부터 9000만원 이상인 전기차에 대해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고, 6000만원 이상의 전기차에는 절반만 지원하고 있다. 모델3는 5479만~7479만원, 모델Y는 6999만~7999만원대에 판매되고 있다. 모델3 중 6000만원 미만의 롱레인지 트림에는 국고보조금 750만원과 지방자치단체의 추가 보조금이 지급되고, 6000만원 이상 9000만원 미만인 모델 3 퍼포먼스와 모델 Y 롱레인지는 국고보조금 375만원과 지자체 추가 보조금 혜택이 있다. 반면 PHEV 차량에 대한 보조금 지원 제도는 올해 폐지됐다. 마일드하이브리드차량은 지원 대상도 아니다.

“충전 쉬워져 판매 더 늘 것”  

친환경 고급 수입차가 많이 팔리는 건 제조사들의 친환경 전환 정책과 소비자의 선호가 맞물린 때문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박은석 KAIDA 이사는 “통계 수치상으로 공급과 소비 수요가 맞아 떨어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달 말 “2030년까지 전기차로 완전 전환하겠다”고 선언했다. 볼보 역시 2030년부터 전 차종을 전동화하기로 했다. BMW와 폴크스바겐, GM 등은 2030년 전 세계 매출의 50% 이상을 전기차로 올리겠다고 밝혔다.

한동률 BMW 이사는 “PHEV 차량에 대한 보조금은 없지만 차량 2부제 제외 등 여러 혜택이 존재한다"며 "충전하는 데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이 순수전기차보다는 PHEV모델을 선호한다”고 말했다. 신동일 메르세데스-벤츠 한성자동차 상무는 “브랜드에 대한 선호에 더해서 충전 부담 없이 출퇴근이 일정한 전문직이나 주부들 사이에서 PHEV모델에 대한 문의가 많다”며 “충전에 대한 부담이 적어지고 있어 친환경 차량의 판매가 계속 늘 것”이라고 예상했다.

지프 랭글러 4xe. AP=연합뉴스

지프 랭글러 4xe. AP=연합뉴스

하반기 출시 예정인 차량에도 고가의 친환경 수입차 모델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 스텔란티스는 지프(Jeep) 브랜드 첫 PHEV모델 ‘지프 랭글러 4xe’를 다음달 선보인다. 6000만원대에 판매될 것으로 예상된다. BMW는 순수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iX’를 연말쯤 선보일 계획이다. 가격은 1억원 안팎이 될 전망이다. 아우디는 1억∼2억원대의 고성능 전기 스포츠카 ‘아우디 e-트론 GT’와 ‘아우디 RS e-트론 GT’를, 메르세데스-벤츠는 S클래스급 전기차인 ‘EQS450’(1억원대 후반 예상)을 준비 중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