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백신카드로 '하와이 가족여행'…LA 한인 사업가 체포

중앙일보

입력 2021.08.16 15:27

업데이트 2021.08.16 15:45

하와이 해변 이미지. 사진 대한항공

하와이 해변 이미지. 사진 대한항공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LA)에 거주하는 한인 사업가가 가짜 백신 접종 카드를 이용해 하와이로 여행을 갔다가 아들과 함께 미국 당국에 체포됐다.

15일(현지시각) LA 지역방송 ABC7 등에 따르면 미국 하와이주 검찰은 50대 한인 사업가 A씨와 10대 후반인 그의 아들 B씨를 백신 접종 카드 위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A씨는 보험 관련 사업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8일 가짜 백신 접종 카드를 들고 하와이로 여행을 온 A씨 부자를 호놀룰루 공항에서 검거해 기소했다.

하와이주는 백신 접종 카드를 제시하는 관광객에게 10일간의 격리 의무를 면제해주는 방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검찰은 “A씨 부자는 이러한 혜택을 노리고 가짜 백신 접종 카드를 만들어 여행을 떠났던 것”이라고 전했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법률에 정해진 최대한의 범위에서 기소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 억제를 위해 규제를 엄격히 시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지 검찰에 따르면 부자의 유죄가 확정될 경우 최대 5000달러(584만원) 벌금형 또는 1년 이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변호인은 “이들 부자가 하와이 검찰에 체포된 뒤 캘리포니아주로 다시 돌아가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하와이로 재송환돼 수감 중”이라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