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범도 장군 유해 봉환 계기…민주당, 앞다퉈 '반일 마케팅'

중앙일보

입력 2021.08.13 12:54

업데이트 2021.08.13 13:58

“2년 전 일본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는 우리 경제에 대한 명백한 도발이자 기습 침략이었다.”

8.15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다시 반일 정서 자극에 나섰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3일 최고위원회에서 “일본에 전쟁과 같은 과격한 표현을 쓰고 싶지는 않지만 무역 산업 현장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보면 달리 표현할 말도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범도 장군의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홍범도 장군의 관련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권의 반일·극일 분위기는 지난 5~6월 대선주자들이 앞다퉈 ‘도쿄 올림픽 보이콧’을 주장하며 끌어올랐다 주춤했지만 여권의 반일ㆍ극일 분위기는 지난 12일 청와대가 봉오동전투의 영웅인 고(故) 홍범도 장군의 유해 봉환이 광복절에 이뤄진다고 알리면서 환기됐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홍범도 정신과 함께 제 76주년 광복절의 의미를 깊이 새겨서 다시는 넘볼 수 없는 강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종군 위안부를 끌고 간 일본 정부로부터 진정한 사죄를 받아내는 것은 이 시대의 과제”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스스로 자극한 반일 정서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향한 “친일” 공세로 연결했다. 전혜숙 최고위원은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늦었지만 고국으로 봉환돼 기쁘다”며 “조부가 일제시대에 면장을 해서 일제로부터 표창까지 받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국가가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것은 사기라고 했다”고 말했다. 지난 6일 오마이뉴스의 보도로 촉발된 최 전 원장 조부ㆍ증조부 친일 논란을 이와 관계없는 최 전 원장의 발언과 싸잡아 비판한 것이다. 최 전 원장이 지난 11일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에서 “국민의 삶을 국민이 책임져야지 왜 정부가 책임지느냐”고 말했다. 백혜련 최고위원도 이 말을 겨냥해 “며 “몰역사적 몰시대적 가치관을 드러냈다”고 주장했다.

'봉오동 전투'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광복절인 15일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에 있는 묘소에서 한국으로 봉환된다. 1922년 모스크바 극동민족대회에 참석한 홍범도 장군 모습연합뉴스

'봉오동 전투'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광복절인 15일 카자흐스탄 크질오르다에 있는 묘소에서 한국으로 봉환된다. 1922년 모스크바 극동민족대회에 참석한 홍범도 장군 모습연합뉴스

홍 장군의 유해는 16~17일 이틀간의 국민 추모 기간을 거친 뒤 18일 대전 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홍 장군의 출생지는 북한 지역인 평양 인근으로 알려져 있고 주 활동무대는 함경북도와 만주 일대였다. 홍범도 장군 기념사업회 이사장인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13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1995년 김영삼 대통령 때부터 봉환을 추진했지만 쉽지가 않았다”며 “홍범도 장군의 고향이 평양이라 북한이 연고권을 주장했다”고 말했다.

국내 봉환 문제는 지난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이 카자흐스탄 순방 당시 카심-조마르트 토카예프 대통령과의 합의로 풀렸다. 이낙연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에 와서 유해 봉환의 길이 열렸다”며 “광복절을 앞두고 선열의 말씀을 가슴에 새기겠다”고 적었다.

홍범도 장군 유해, 국내 봉환.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홍범도 장군 유해, 국내 봉환. 그래픽=김경진 기자 capkim@joongang.co.kr

조부·증조부 친일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 최재형 캠프 측은 논평을 내고“여권은 광복절에 즈음하여 때아니게 야권의 유력 대권 후보 조상의 친일 논쟁을 시작했다”고 맞섰다.이어 “일제 강점기에 ‘누군가의 삶이 어땠다, 그랬을 것이다, 그럴 것임이 분명해 보인다’ 식으로 억지와 추측, 견강부회식의 궤변을 늘어놓을 것이 아니라 정부·여당은 왜 광복절 무렵만 되면 확진자가 늘어나는지 의문을 가진 국민들에게 전후 사정을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