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 광 내주는 게 이준석 역할…겸손할수록 세상이 더 알아줄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8.13 00:02

지면보기

종합 02면

전원책

전원책

보수 논객 전원책(66·사진) 변호사가 국민의힘에 쓴소리를 했다. 지난 7일 중앙일보와의 ‘보이스(VOICE)’ 인터뷰에서다. 그는 “이준석 리스크와 야권의 콘텐트 부재가 여당 재집권 가능성을 높인다”며 이준석 대표에게 ‘겸손’을 주문했다.

보수 논객 전원책 인터뷰서 쓴소리
당 대표가 후보들 줄 세우면 안돼
내부보다 정부·여당에 할 말 해야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이준석 대표가 충돌하고 있다.
“당내 후보들과 각을 세우는 게 당 대표의 일이 아니다. 당 대표가 리스크가 되면 안 된다. 지금 당 대표는 후보들 광(光)내 주는 일만 하면 된다. 본인이 또 원외 당 대표 아닌가. 그런데 이 대표는 자꾸 (후보들) 줄을 세운다. ‘자, 뭐 합시다’며 폼을 잡는다. 그리고 당 대표가 왜 자꾸 시도 때도 없이 방송에 나와 토론을 하나. 백신 부족부터 한·미 연합훈련 연기 논란까지 정부·여당을 공격할 거리가 많은데, 당 대표가 제대로 말을 안한다. 공부가 안 됐는지, 당 대표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아직 몰라서 그런지….”
윤석열의 승리가 이준석 개인에게 득 될 게 없어서란 관측도 있다.
“어차피 대선 후보가 결정되면 그때부터 당 대표는 안 보인다. 정치인 이준석이 더 크게 성장하려면 ‘끊임없이 겸손해도 남이 더 알아준다. 겸손할수록 남이 더 알아준다’는 걸 배웠으면 한다. 최고위원회의 도중 유력 주자인 윤 전 총장이 찾아오면 잠시 양해를 구하고 마중 나가면 된다. 그러면 ‘15분 동안이나 대기시켰다’는 말도 안 나왔겠지. 아직 부족한 면이 보인다.”
스스로 정치감각이 뛰어나다고 생각해서 아닐까.
“자기가 대단히 뛰어나고 실력이 좋아서 당 대표가 됐다고 생각하면 큰 오해다. 이 대표를 아끼는 입장에서 하는 얘기다. 본인이 겸손하면 세상이 더 알아준다.”
윤 전 총장은 지지율이 하락 추세다.
“‘X-파일’ 사건이나 ‘처가 리스크’가 중도층 흡수에 장애가 됐을 거다. 또 실언(失言)도 있지 않나. 이게 진의(眞意)는 따로 있는데, 예를 잘못 든다. ‘여의도 문법’에 익숙하지 않은 것도 문제지만 ‘나도 이렇게 많이 알고 있다’는 걸 자꾸 은연중에 드러내려니 문제다. ‘나 공부돼 있어. 나 많이 알아’ 이럴 필요 없다. 대중을 이끌어 가야 하는데 끌려간다. 킬러 콘텐트가 없다.”
“박근혜 불구속 수사하려 했다” 등 보수진영을 향한 구애도 하던데.
“보수는 윤 전 총장에게 반감이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만 구속한 게 아니지 않나. 줄줄이 다 엮어 감옥에 넣었다. 본인은 ‘영장을 청구하지 않았다’는데, 아니다. 2017년 2월 특검 수사 기록이 서울중앙지검으로 이관됐다. 이영렬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 수사를 지휘하며 3월에 영장 청구하고 박 전 대통령을 구속했다. 그 바탕이 된 수사 기록은 전부 박영수 특검이 틀을 짰다. 그런데도 ‘나는 안 했어요. 우린 불구속하려고 했어요’라고 하면 반감만 사지. 피 묻은 손을 흰 장갑으로 가린들 그게 무슨 소용인가. 진솔해야지. ‘내가 박영수 특검 수사팀장으로 이런저런 법리를 적용했지만, 참 가슴이 아프다. 국격 생각해서 사면하면 좋겠다’고 말하면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