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들 열정·땀, 메달로 대체 못해…라바리니 말 통역하자 모두 울어”

중앙일보

입력 2021.08.12 00:03

지면보기

종합 16면

지난 8일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세르비아와의 3·4위전에서 라바리니 감독의 지시를 전달하는 최윤지 통역사(왼쪽 둘째). [뉴시스]

지난 8일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세르비아와의 3·4위전에서 라바리니 감독의 지시를 전달하는 최윤지 통역사(왼쪽 둘째). [뉴시스]

도쿄올림픽 최고 스타는 단연 여자배구 대표팀이었다. 선수들은 물론이고 스테파노 라바리니(42·이탈리아) 감독의 ‘입’ 역할을 한 최윤지 통역사(31·사진)에게도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여자배구대표팀 통역사 최윤지
현대건설 선수 통역하다 급히 합류
전술 전달 위해 수험생처럼 공부
“라바리니에 선수들 여러번 감격
나도 울음 참고 통역한 뒤에 울어”

지난 9일 대표팀과 함께 돌아와 집에서 능동감시 중인 최씨와 10일 통화했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지만 2주가 지나기 전에 출국해 소속팀 현대건설에 합류하지 못한 상태다. 그는 “분에 넘치는 관심을 보여주셔서 감사하다. 응원 메시지도 많이 받았는데 일일이 답장 못드려 죄송하다”고 했다.

최윤지 통역사. [한국배구연맹]

최윤지 통역사. [한국배구연맹]

한양대 체육학과를 졸업한 최씨는 경력 7년차다. 2015년 KGC인삼공사를 시작으로 흥국생명을 거쳐 현대건설에서 일하고 있다. 통역사는 1년 단위로 계약한다. 단순히 번역만 해주는 게 아니라 ‘매니저’ 역할까지 해야 한다. 그래서 최씨 같은 ‘베테랑’을 찾기 어렵다.

2019년 3월 부임한 라바리니 감독은 처음엔 선수 출신이자 V리그 심판인 안재웅 통역사와 함께 지냈다. 그러나 안 심판이 개인적인 사정으로 올림픽을 앞두고 그만뒀고, 대한배구협회는 경력이 많은 최씨에게 요청했다.

최씨는 “행운이다. 너무 좋았다. 선수로도 가기 힘든 올림픽이란 무대에 갈 수 있어 기뻤다. 하지만 부담도 컸다. 감독의 말은 전술적인 내용들이 포함되기 때문에 조금도 실수해선 안 되기 때문”이라고 했다.

요청을 수락한 뒤 ‘수험생 모드’에 돌입했다. 라바리니 감독의 인터뷰와 영상을 하나하나 찾아봤다. 라바리니 감독이 영어를 잘 하지만 모국어가 아닌 만큼 정확한 뉘앙스를 전달하고 싶었다.

최씨는 “스페인어를 배우기 위해 교환학생으로 1년간 멕시코에 다녀왔다. 그런데 감독님이 스페인에서 연수를 받은 적이 있었다. 전술적인 내용을 이탈리아어로 말한 뒤, 스페인어로 통역해주는 영상이 있었다. 그게 많은 도움이 됐다. 대표팀 경기 작전타임도 모두 봤다”고 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일할 때는 엄격하고, 그렇지 않을 땐 친구같은 사람이다. 그는 “처음 봤을 때 감독님이 기타를 치고 있었다. 다정다감하고 재밌는 사람”이라고 했다. 이어 “그런데 연습 때는 카리스마 넘친다. 가장 중요한 시간이기 때문에 신경을 곤두세웠다. 나도 항상 긴장했다. 연습이 끝나면 장난기 많은 모습으로 돌아갔다”고 떠올렸다.

세터 염혜선은 “라바리니 감독의 지시가 디테일하다. ‘1토스 1평가’를 해준다”고 했다. 최씨도 “그렇다. 굉장히 섬세하게 세터들에겐 지시를 했다. 서브 연습을 할 때도 모든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고 한 동작, 한 동작에 대해 이야기했다. 감독님 말이 많아지니까 나도 많이 이야기했다”고 했다.

열정적인 라바리니 감독 때문에 당혹스러울 때도 있었다. 비디오 챌린지를 요청할 때가 그랬다. 최씨는 “8초 안에 태블릿 PC로 챌린지를 요청해야 하는데 감독님이 심판에게 불같이 항의하다 보니, 세자르 에르난데스 코치가 물어보는 걸 못 듣고 타이밍을 놓친 적도 있었다. 심판들이 잘못한 적도 있었다”고 했다.

라바리니 감독은 항상 선수들에게 진심어린 감사의 말을 했다. 선수들도 여러 번 감격했고, 그 말을 전하는 최씨도 울컥하는 감정을 참고 전달한 적이 많았다고 한다. 그는 “울음이 나오는 걸 참고 이야기를 하고는 뒤에서 울 때도 있었다”고 돌이켰다.

최씨는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이 끝난 뒤 식사를 하면서 감독님이 ‘어느 순간 이기기 힘들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어떤 메달도 여러분의 열정과 땀을 대체할 수 없다’고 했다. 그 순간 모두가 눈물을 흘렸다”고 기억했다.

한여름밤의 꿈 같았던 올림픽은 끝났고, ‘윤지 통역’은 이제 본업으로 돌아간다. 23일부터 컵대회에 출전하는 현대건설 배구단으로 돌아가 야스민 베다르트(미국) 선수의 그림자 역할을 해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