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유죄 뒤 지지자들 올린 글…진중권 "코멘트가 예술"

중앙일보

입력 2021.08.11 14:39

업데이트 2021.08.11 14:59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조국 전 법무부장관(왼쪽)과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를 거듭 비판해 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 정치권 인사들이 정경심 교수의 항소심 유죄 판결에 공세 수위를 높였다.

정경심, 항소심도 징역 4년…法 "입시비리 전부 유죄"

진 전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에 정 교수 지지자들이 '벌금이 줄었으니 사실상 무죄'라고 주장하는 글을 공유하며 "코멘트가 예술"이라고 비꼬았다. 일부 조 전 장관 지지자들은 이날 판결에서 1심보다 벌금과 추징금이 대폭 줄어든 것을 두고 사실상 무죄라고 해석하고 있다. 진 교수는 이같은 발언에 대해 "코멘트가 예술"이라고 일침을 쏜 것이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너무나 명확한 증거에 의한 상식적인 판결"이라며 "장영자, 이철희 사기 사건에 견줄만한 희대의 부부사기단"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조국 전 장관을 향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활동을 중단하라고 경고했다. 하 의원은 "온갖 궤변으로 국민을 계속 기만하는 SNS 활동을 끊고 조용히 자숙하면서 본인 재판에 성실히 임하길 바란다"고 했다.

하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 주자인 이재명·이낙연 후보를 향해서도 "희대의 부부 사기단 범죄를 옹호한 이재명, 이낙연 민주당 대선후보는 이번 항소심 판결에 응답해야 한다"라며 "대권 주자로서 기본자세와 인격이 결여됐다. 국민을 기만하고 범죄자를 옹호한 발언을 취소하고 지금이라도 국민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같은 당 허은아 의원도 강도 높은 비판 공세를 이어갔다. 허 의원은 "정경심 교수의 입시 '7대 스펙' 조작 '그랜드슬램' 달성을 축하드린다"며 "4년 전 조국 교수님께서 트위터에 '부모의 돈도 실력'이라는 정유라씨를 거론할 때만 해도 이걸 비판하기 위함인 줄 알았는데 사실은 '돈 들지 않는 위조 기술이 진짜 실력'이라고 응수하기 위한 '고도의 빌드업'이었음에 감탄이 나온다"고 했다.

허 의원은 "조 교수님 내외께서 최순실-정유라 모녀와 너무나도 동일한 길을 걷고 계신 것을 보다 보니, 새삼 '모든 것은 부메랑'이라던 10년 전 교수님의 트위터가 떠오른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제 2심 결과를 보고 입학취소를 결정하겠다는 고려대의 공정하고 엄정한 결정만 기다리면 되겠다"고 덧붙였다.

정 교수는 이날 항소심에서 입시 비리 혐의가 모두 유죄로 판단돼 1심과 동일한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다만 벌금은 1심 5억원에서 5000만원, 추징금은 1억 4000만원에서 1061만원으로 줄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