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조상까지 친일 프레임? 근거 없는 주장, 연좌제"

중앙일보

입력 2021.08.11 14:34

업데이트 2021.08.11 17:21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1일 “본인도 아니고, 조상의 문제까지 친일 프레임을 갖고 논의하는 것은 이제 그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 후 취재진과 만나 “조부나 증조부의 친일 행적에 대해 아는 바도 없고, 근거도 없이 주장하는 것”이라며 “이런 것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다.

제20대 대선 출마를 선언한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0호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 강사로 참석, 최재형의 선택과 대통령의 역할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제20대 대선 출마를 선언한 최재형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220호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 강사로 참석, 최재형의 선택과 대통령의 역할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앞서 최 전 원장 측은 증조부·조부에 대한 친일 의혹 보도를 반박하는 과정에 “특정 직위를 가졌다고 해서 친일로 정의할 수는 없다”며 “그런 식이라면 흥남에서 농업계장을 한 문 대통령의 부친도 친일파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어 “그 시대의 많은 공무원과 경찰들이 다 친일파고, 토착 왜구라는 식의 발언은 틀렸다고 본다”며 “근거 없는 연좌제”라고 일축했다.

이에 청와대는 “최 후보 측이 본인의 논란을 해명하면서 대통령을 끌어들인 것은 대선후보로서 매우 부적절한 처신임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했다.

앞서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언론 취재를 근거로 최 전 원장의 증조부가 조선총독부 기관지 매일신보 평강분국장과 강원 평강군 유진면장 등을 역임했다고 주장했다. 또 조부가 1938년 국방헌금을 내며 일제에 충성했다는 의혹도 제기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