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삭 남편 제왕절개로 아들 낳았다···성별 바뀐 부부의 사연

중앙일보

입력 2021.08.11 12:52

업데이트 2021.08.11 13:11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 캡처

콜롬비아 출신 트랜스젠더 모델인 단나술타나(Danna Sultana)가 역시 트랜스젠더인 남편 에스테반란드로(Esteban Landrau)와의 사이에서 낳은 아들의 사진을 올려 눈길을 끌고 있다. 이 아이는 아내가 아닌 남편 란드로가 출산한 아이여서 한층 주목을 받았다.

아르헨티나 매체 인포배는 10일(현지시간) 이 부부의 근황을 전했다. 술타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편 란드로, 아들 아리엘과 함께 찍은 가족사진을 공개했다. 남편 란드로는 지난해 제왕절개로 아들 아리엘을 출산했다.

란드로는 여성에서 남성으로 성전환한 트랜스젠더다. 아내 술타나도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한 트랜스젠더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전문의 상담을 받고 자연 임신에 성공했다.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이들의 사진 중에는 남편 란드로의 만삭 사진도 있다. 네티즌들은 '남편'인 란드로의 임신 사진에 "기적이다", "합성사진이냐"는 반응을 보이며 신기해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