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러·타지크·우즈벡, 아프간 접경서 연합 군사훈련

중앙일보

입력 2021.08.11 11:04

러시아가 중앙아시아 국가들인 타지키스탄, 우즈베키스탄과 함께 아프가니스탄 국경 인근에서 지난 5일(현지시각)부터 연합 군사훈련을 했다. 이번 훈련은 미군 철수로 정세가 악화한 아프가니스탄 위기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이다.

미군 철수 아프간 위기에 공동 대응

러시아군이 10일(현지시각) 타지크-아프간 접경지역의 하르브-마이돈 군사 훈련장에서 러시아, 우즈베키스칸, 타지키스칸 합동 군사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러시아군이 10일(현지시각) 타지크-아프간 접경지역의 하르브-마이돈 군사 훈련장에서 러시아, 우즈베키스칸, 타지키스칸 합동 군사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아프가니스탄과 접경한 타지키스탄 남서부 하틀론주의 하르브-마이돈 훈련장에서 연합훈련 개막식이 열렸다. 개막식에는 러시아 중앙군관구 부사령관, 타지키스탄 국방차관, 우즈베키스탄 부총참모장 등이 참석했다. 훈련은 10일까지 6일간 계속됐다.

합동훈련에 참가한 타지키스탄 탱크들이 10일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하르브-마이돈 훈련장은 타지크-아프간 국경 20km 북쪽에 위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합동훈련에 참가한 타지키스탄 탱크들이 10일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하르브-마이돈 훈련장은 타지크-아프간 국경 20km 북쪽에 위치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0일 하르브-마이돈 훈련장에 도열한 러시아, 우즈벡, 타지크 군. AP=연합뉴스

10일 하르브-마이돈 훈련장에 도열한 러시아, 우즈벡, 타지크 군. AP=연합뉴스

훈련에는 모두 2500명의 군인과 500대의 각종 군사 장비가 투입됐다. 특히 러시아 측에서 1800명의 병력과 420대의 장비 등 가장 많은 군인과 무기를 보냈다. 러시아는 2004년부터 타지키스탄 제201 기지에 약 7000명의 병력을 주둔시켜오고 있다. 중앙군관구에 편제된 제201 기지는 러시아가 해외에서 운용하는 최대 군사시설이다.

훈련에 참가한 헬기가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훈련에 참가한 헬기가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 무장 차량이 10일 기동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 무장 차량이 10일 기동훈련에 참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합동 훈련에 참가한 타지키스탄군이 행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합동 훈련에 참가한 타지키스탄군이 행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번 훈련은 미군과 나토 동맹군의 아프가니스탄 철수와 무장반군 탈레반의 공세로 아프간 정세가 급속히 악화하는 중에 실시됐다. 탈레반이 아프간의 대다수 농촌과 소도시들을 장악하고 대도시 공격에까지 나서면서 통제력을 넓혀가는 가운데, 탈레반에 쫓긴 일부 정부군과 난민들이 이웃 타지키스탄과 우즈베키스탄 등으로 피신하는 사건이 빈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훈련에 참가한 러시아 저격병. AP=연합뉴스

훈련에 참가한 러시아 저격병. AP=연합뉴스

러시아는 그동안 미군 철수에 따른 아프가니스탄 정세 악화가 중앙아시아 지역에 혼란을 초래하고, 이것이 다시 자국 안보에까지 악영향을 미치는 도미노식 위기 전파 가능성에 우려를 표시해 왔다.

우즈베키스탄 군이 합동군사훈련에 참가해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우즈베키스탄 군이 합동군사훈련에 참가해 기동훈련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접경국인 아프간의 정세 악화와 관련해 타지키스탄은 러시아 주도의 옛 소련권 안보협력체 '집단안보조약기구'(CSTO)에 지원을 요청했고, 러시아는 타지키스탄 주둔 자국군 전력을 활용해 CSTO 동맹국들에 대한 어떠한 공세도 용납하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CSTO는 지난 2002년 옛 소련에 속했던 6개국(러시아, 벨라루스, 아르메니아, 카자흐스탄, 타지키스탄, 키르기스스탄)이 참여해 결성한 군사·안보 협력체다.

3국 합동 군사훈련에 앞서 도열한 러시아군. AP=연합뉴스

3국 합동 군사훈련에 앞서 도열한 러시아군. AP=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