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미훈련 北 적대 의도 없다, 우린 한국 안보에 전념"

중앙일보

입력 2021.08.11 07:48

업데이트 2021.08.11 08:14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 AP=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0일(현지시간) “연합훈련은 전적으로 방어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한·미 연합훈련 비난 담화에 대한 반응을 묻자 “특정하게 반응할 것은 없다”고 답했다.

이어 “연합훈련은 전적으로 방어적(purely defensive in nature) 성격이라는 것을 되풀이해 말하겠다”면서 “우리는 반복해서 그 점을 지적했고 아주 중요한 점”이라고 말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또 “미국은 북한에 대해 적대적 의도를 품고 있지 않고, 이를 오래 지켜왔다”면서 “우리는 철통 같은 한·미 동맹에 따라 우리의 연합 방위태세와 한국의 안보에 계속 전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방부가 훈련에 대해 추가적 사항을 제공할지도 모르겠는데 우리에게 중요한 점은 순전히 방어적 성격이라는 점”이라고 거듭 강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최근 몇 주간 말해온 대로 우리는 남북 대화를, 남북 관여를 지지하고 이를 향해 한국 파트너들과 계속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부부장은 한·미가 하반기 연합훈련 사전연습에 돌입한 10일 담화를 발표하고 한·미를 싸잡아 비난했다. 김 부부장은 “미국과 남조선(한국)군은 끝끝내 정세 불안정을 더욱 촉진시키는 합동 군사연습을 개시했다”라며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될 자멸적 행동”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