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전 줄이탈' 키움, KT 꺾고 후반기 첫 승…요키시 10승

중앙일보

입력 2021.08.10 21:15

주전 선수들의 릴레이 이탈로 신음하는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후반기 첫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시즌 10승 고지를 밟은 키움 에이스 요키시 [연합뉴스]

시즌 10승 고지를 밟은 키움 에이스 요키시 [연합뉴스]

키움은 1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KT 위즈와 홈경기에서 에이스 에릭 요키시의 6이닝 5피안타 5탈삼진 1실점 역투를 앞세워 3-1로 이겼다. 요키시는 올 시즌 두 번째로 10승(5패) 고지를 밟아 삼성 원태인과 다승 공동 1위를 달리게 됐다. 반면 전반기를 2연패로 끝냈던 선두 KT는 연패 수를 하나 더 늘려 2위 LG 트윈스에 쫓기는 처지가 됐다.

키움은 0-1으로 뒤진 3회말 반격 기회를 잡았다. 선두타자 변상권이 9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했고, 땅볼과 내야 안타로 이어진 1사 1·3루에서 이용규가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쳐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키움은 5회말 KT의 실책을 발판 삼아 승리에 필요한 뽑았다. 1사 1루에서 박준태의 유격수 땅볼 때 KT 유격수 심우준의 2루 송구 실책이 나왔다. 순식간에 1사 2·3루. 다음 타자 이용규의 3루수 땅볼 때는 KT 3루수 황재균의 포구 실책으로 3루 주자 김주형이 역전 득점을 올렸다. 김혜성의 고의4구로 계속된 2사 1·2루에서는 송성문이 쐐기 우전 적시타를 쳤다.

KT는 3회초 1사 2루에서 배정대의 좌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다만 황재균과 강백호의 연속 안타로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유한준이 병살타로 아웃됐고, 8회초 1사 1·2루에선 새 외국인 타자 제랴드 호잉이 다시 병살타로 돌아서 2점 열세를 극복하지 못했다.

KT 선발 배제성은 타선과 수비 지원을 받지 못하고 5이닝 3실점(1자책점) 해 시즌 5패(6승)째를 안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