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억 복권 당첨된 아내·딸 살해…그뒤 극단선택한 美남성

중앙일보

입력 2021.08.10 10:08

업데이트 2021.08.10 10:14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 올라온 티파니 힐과 그의 딸 리앤의 모습. 고펀드미 캡처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 올라온 티파니 힐과 그의 딸 리앤의 모습. 고펀드미 캡처

미국에서 한 남성이 200만달러 복권에 당첨된 아내와 1살배기 딸을 살해하고, 자신 또한 극단적인 선택을 한 사건이 벌어졌다.

9일(현지시간) 피플 및 영국 미러 등에 따르면 미국 오클라호마주(州)에서 지난달 30일 42세의 존 도나토와 그의 아내 티파니 힐(31), 딸 리앤(1)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조사를 거쳐 도나토가 아내와 딸에게 총을 쏜 뒤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내렸다고 판단했다. 도나토와 티파니는 현장에서 숨졌고, 딸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세상을 떠났다. 도나토와 티파니 사이 다른 세 명의 아이들은 사건 당시 현장에 있었지만, 피해는 입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1월 티파니는 캘리포니아 복권 추첨에서 200만달러(약 22억9000만여원)에 당첨됐다. 티파니는 당첨 이후 도나토와 결혼했고, 오클라호마주로 이사해 함께 지냈다.

유족 측 변호사는 현지 매체에 “도나토와 티파니는 복권에 당첨된 것을 두고 갈등을 빚었다”고 전했다. 유족은 “도나토가 티파니를 학대했고, 티파니는 그들의 관계를 끝내고 싶어 했다”고 주장했다.

한편 유족은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를 통해 티파니와 리앤의 장례식 비용 및 다른 아이들에 대한 후원을 요청했다. 유족은 고펀드미에 올린 글을 통해 “티파니는 정말 멋진 엄마였고, 형제였으며 딸이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