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수신료 10배 늘려달라"…KBS서 받는 몫 70원→700원 인상안 제시

중앙일보

입력 2021.08.09 15:16

업데이트 2021.08.09 15:28

지난해 4월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EBS 스튜디오를 둘러보는 모습. 사진 교육부

지난해 4월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EBS 스튜디오를 둘러보는 모습. 사진 교육부

EBS 이사회가 ‘수신료 월 700원’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다. 현재 KBS 수신료 2500원 중 EBS에 배분하는 몫은 월 70원이다.

EBS 이사회는 9일 ‘2021 텔레비전방송수신료 조정에 관한 EBS 이사회 의견서’를 통해, “EBS에 할당되는 수신료는 월 700원이 적절하며, KBS와 EBS의 재원 구조 중 수신료가 차지하는 비중이 동일하게 배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KBS가 받는 수신료 2500원 중 EBS에 70원이 돌아가는 구조로, KBS의 재원 중 수신료가 차지하는 비중은 47.4%, EBS는 6.2%다.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존재 이유 증명" 

이사회는 “EBS는 학교교육을 보완하고, 국민의 평생교육과 민주적 교육발전에 이바지하는 명실상부한 교육전문 공영방송”이라며 “초유의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공교육의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기여해 존재 이유를 증명했고, 방송통신위원회의 방송평가, 지상파 방송 재허가 심사 등에서 가장 공익적인 방송사로 인정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EBS는 주어진 임무를 가장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고 시청자로부터 인정받고 있는데도 주 수입원은 출판사업 매출”이라며 “KBS가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한 수신료 인상안 검토, 심의·의결 과정에서 합리적인 조정·배분을”해야 한다고 밝혔다.

"'가장 공익적인 방송사'인데 주 수입은 '출판'"
앞서 지난달 KBS가 방송통신위원회에 수신료 인상안을 방통위에 제출한 데 대해 이사회는 이사회는 “그간 여러 차례 수신료와 관련한 논의가 있어왔지만, EBS는 수신료 논의 과정에 참여하지 못했다”며 “방송법 제 65조에 따라 수신료를 인상할 때 EBS가 개입할 여지가 없지만, 2021년 수신료 인상안 확정에 EBS 이사회가 수신료 인상폭 결정 과정, 배분 조정에 참여하지 못한 점은 매우 아쉽고 제도적으로 개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