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핵항모 칼빈슨함 인도ㆍ태평양 배치…영국 항모와 훈련 가능성

중앙일보

입력 2021.08.08 13:34

미국 해군이 핵추진 항공모함인 칼빈슨함을 인도ㆍ태평양 지역에 배치한다.

스텔스 전투기 F-35C 첫 탑재 항모
"중, 미ㆍ영 훈련 강력 반발할 듯"

스텔스 전투기인 F-35C가 칼빈슨함의 갑판에 착륙하고 있다. 미 해군

스텔스 전투기인 F-35C가 칼빈슨함의 갑판에 착륙하고 있다. 미 해군

칼빈슨함은 지난 3일(현지시간) 모함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를 떠나 태평양을 항해하고 있다.

미 해군은 칼빈슨함의 자세한 일정을 밝히지 않았다. 미 해군은 전략 자산인 항모의 위치에 대해선 입을 다물고 있다. 다만, 칼빈함의 대변인인 미랜더 윌리엄스 소령은 “세상이 우리를 필요로 하는 곳이 어디든 가겠다”고만 말했을 뿐이다.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인 칼빈슨함. 미 해군

미국 해군의 핵추진 항공모함인 칼빈슨함. 미 해군

칼빈슨함은 미국이 일본에 전진배치한 핵항모인 로널드 레이건함의 공백을 메울 것으로 보인다. 로널드 레이건함은 현재 북 아리비아해에서 중동 지역에 대한 항공지원을 맡고 있다.

군 소식통은 “칼빈슨함이 이달 말 영국의 항공모함인 퀸엘리자베스함과 만나 연합훈련을 할 가능성이 크다”고 귀띔했다. 앞서 일본의 후지TV는 이달 말 일본 오키나와 근처 바다에서 미ㆍ영ㆍ일 3국의 연합훈련을 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육상 자위대의 V-22 오스프리. CMV-22B는 V-22의 함재형이다. 이착륙할 때는 이처럼 프로펠러를 위로 향하게 한다. AFP

일본 육상 자위대의 V-22 오스프리. CMV-22B는 V-22의 함재형이다. 이착륙할 때는 이처럼 프로펠러를 위로 향하게 한다. AFP

미국의 칼빈슨함은 11척의 항모 가운데 가장 먼저 F-35C 라이트닝Ⅱ 전투기를 배치했다. 스텔스 전투기인 F-35의 함재기형인 F-35C는 육상형인 F-35A나 수직이착륙형인 F-35B보다 조금 더 크고 무겁다.

칼빈슨함은 또 틸트로터 수송기인 CMV-22B 오스프리를 처음 탑재한 항공모함이다. 틸트로터는 프로펠러의 방향을 바꿀 수 있어 이착륙할 때는 헬기처럼 위로 향하게 하고, 비행은 항공기처럼 앞으로 내세운다.

영국 해군의 항공모함 퀸엘리자베스함(CVA-01). 영국 해군

영국 해군의 항공모함 퀸엘리자베스함(CVA-01). 영국 해군

영국의 퀸엘리자베스함은 F-35B를 싣고 다닌다. 미국과 영국의 항모가 함께 훈련을 벌인다면 2종류의 스텔스 전투기가 공동 작전을 하는 것이다.

박기경 전 해군작전사령관은 “미국과 영국은 앞으로 인도ㆍ태평양에서 중국을 견제하기 위해 양국의 항모 전투단끼리 합을 맞추고 싶어할 것”이라며 “중국이 강력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