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SK이노, 지배구조 평가기관과 소통…“글로벌 ESG 모범 될 것”

중앙일보

입력 2021.08.08 12:01

업데이트 2021.08.08 12:03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이 4일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아시아기업지배구조연합 회원사들과 회의하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김종훈 SK이노베이션 이사회 의장이 4일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아시아기업지배구조연합 회원사들과 회의하고 있다. [사진 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지배구조 혁신 현황을 평가 기관과 기관투자자에게 직접 소개하며 시장과 소통에 나섰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4일 김종훈 이사회 의장 주관으로 아시아기업지배구조연합(ACGA)과 주요 회원사들에 이사회 중심 경영과 지배구조 혁신 현황을 소개했다고 8일 밝혔다. ACGA는 아시아 지역 기업의 올바른 지배구조 정착을 목적으로 설립된 비영리 단체다. 각 기업의 지배구조를 평가해 순위를 발표하고 보고서를 통해 개선 방향을 제시한다. APG·블랙록·피델리티·헤르메스·JP모건 등 대형 투자기관을 비롯해 100곳 이상의 회원사를 확보하고 있다.

김 의장은 화상으로 이들을 만나 “한국 기업들은 지배구조 분야에서 선진국 기업보다 낮은 점수를 받고 있어 주식시장에서 평가절하되는 원인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SK이노베이션은 이를 개선하고자 2019년부터 사외이사 이사회 의장 체제로 전환했고, 올해부터 이사회가 최고경영자(CEO)의 성과 평가, 보수 결정, 선임 등 평가보수승계 관련 의결권을 행사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사회의 독립성과 전문성을 강화해 기존 ‘카본 비즈니스(탄소 사업)’ 중심의 사업구조를 ‘그린 비즈니스’로 전환하는 파이낸셜 스토리의 실천을 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유경 APG 이사는 “SK이노베이션이 내부적으로 인력·시간·노력을 들여 ESG 영역에서 진정성 있게 추진해온 변화의 깊이를 느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오늘과 같이 투명하게 자주 소통해 달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지배구조 체계 확립은 ESG(친환경, 사회적 가치, 지배구조 개선) 경영을 완성하고 기업가치를 키우는 중요한 출발선이자 전 세계 이해관계자에게 일류기업으로 인정받기 위한 필수 조건”이라며 “SK이노베이션이 아시아를 넘어 글로벌 모범 지배구조를 갖는 기업으로 발전하기 위해 혁신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