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연수 "'아빠와 살고싶다' 멘트는 조작"…송종국 방송 분노

중앙일보

입력 2021.08.06 12:56

업데이트 2021.08.06 14:46

사진 인스타그램

사진 인스타그램

배우 박연수가 전남편 송종국과 자녀들이 출연한 방송에 분노했다. 자녀들이 방송에서 "이제 아빠랑 같이 살고 싶다"고 한 말이 제작진의 연출이었다고 폭로하면서다. 박연수는 지난 2015년 송종국과 합의 이혼 뒤 딸과 아들을 홀로 키우고 있다.

박연수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고 넘기려 했다. 말하면 입만 아프고 지아, 지욱이 주변인이 다 아니까"라며 "MBN 방송에서 '아빠랑 앞으로 살고 싶다'는 지욱이 말은 방송에서 멘트시켜서 했다고 집에 와서 이야기했다. 지아도 '내 꿈만 꿔' 멘트시켜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PD님께 사과받았고, 일 크게 만들기 싫어 조용히 있었다"며 "애들 이용해서 이러지 마라. 상처는 온전히 애들 몫이다"고 했다.

지난달 29일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강원도 홍천에서 자연인의 삶을 사는 전 축구선수 송종국의 근황이 소개됐다. 송종국은 이혼 후 부정적인 시선이 견디기 힘들어 자연으로 오게 됐다며 "산에서 더덕 캐고 삼, 곰취 등등 약초 캐면서 자연인으로 살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아들 지욱 군이 송종국을 찾아가 축구 레슨을 받는 등 함께하는 모습도 그려졌다. 지욱 군은 "아빠랑 같이 있으면서 많이 배우고 선수가 되고 싶다. 이 말 하려고 온 거다. 아빠랑 같이 살면서 운동하고 싶다고 얘기하러 왔다'고 말했다. 딸 지아 양도 송종국과의 영상통화에서 "맛있는 거 많이 먹고, 항상 건강해야 한다. 꿈은 항상 내 꿈만 꿔"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