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형 "文, 오늘이라도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용단내려야"

중앙일보

입력 2021.08.06 11:52

업데이트 2021.08.06 13:50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이 국민 통합을 원한다면 바로 오늘이라도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의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6일 경북 구미시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생가를 찾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최 전 원장은 6일 오전 경북 구미 상모동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취재진에게 "자기 진영 사람들 눈치를 보지 말고 국민 대통합이라는 국가적인 대통령 책무를 다해야 한다"고 했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 탄핵의 당위성에 대해선 "우리 헌법 체계 안에서 헌법재판소의 결정이다. 저는 법률적으로 그 결정을 존중한다"며 "탄핵 결정 등 자꾸 과거를 묻고 그로 인해 나라를 분열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최 전 원장은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해 "우리나라 산업화와 오늘날 우리가 누리는 이 번영의 기초를 닦았다"며 "새마을 운동을 통해 우리도 잘살 수 있다는 자신감을 불어넣어 줬고 선진국 반열에 오를 수 있는 정신적 토대를 닦았다"고 평가했다.

출마선언 뒤 첫 방문지로 고향인 대구·경북을 향한 최 전 원장은 이날 오후 대구 서문시장, 7일 경북 경주 월성1호기를 방문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