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연합훈련, 한미 신뢰·전작권 회수 위해 불가피”

중앙일보

입력 2021.08.06 10:36

업데이트 2021.08.06 13:35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당 안팎에서 제기된 ‘한미 연합훈련 연기론’을 두고 “한미 간 신뢰와 전시작전통제권 회수를 위한 불가피한 절차”라며 반대 입장을 재확인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여러 의견이 제기되지만 모든 의견이 한반도 평화와 남북관계 회복을 바라는 충정이라고 생각하지만, 전작권 회수를 위해 불가피한 절차”라며 이같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송 대표는 여러 차례 원칙대로 진행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전날(5일) 범여권 의원 74명은 조건부 연기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잡음이 일었다.

송 대표는 “민주당 지도부는 일관되게 지금 준비 중인 한미 합동훈련은 시행돼야 하고, 이건 방어적 훈련이고 북을 설득해야 할 문제(라고 해왔다)”라며 “우리가 남북문제 풀어가는 건 한미 간 신뢰와 협력, 남북 간 상호 신뢰, 종국적으론 북미 간 신뢰를 쌓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날이 히로시마 원자폭탄 투하 76주년이란 것을 언급하며 “장기적으로 핵을 점차 감소시켜 핵 없는 세상으로 나가야 하지만 전 단계에서 필요한 건 핵의 선제공격을 중단해야 한다고 본다”며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시급히 북미 간 협상이 재개돼서 한반도 비핵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송 대표는 이날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2주 더 연장된 것에 대해선 “1일 평균 네 자릿수 신규확진자가 한 달째 발생하고, 델타변이 검출도 61.5%까지 치솟았다. 방학과 휴가철을 맞아 향후 1~2주간 전국 이동량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을 감안하면 단계 조정이 쉽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백신 접종률을 높여 감염확산을 차단하고 집단면역 달성 시점을 앞당겨야 한다”며 “미국, 영국 등 일부 국가가 부스터 샷을 계획 중이고 글로벌 백신 수급 불균형이 심화할 공산이 크기에 우리 자체적인 백신 공급생산 능력을 강화해야 한다. 세계 5대 백신 강국 도약을 위해 당 차원에서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