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절 연휴, 서울 도심서 266건 집회 예정…신고 인원만 12만명

중앙일보

입력 2021.08.06 10:07

광복절 연휴기간인 14~16일 서울 도심에서만 268건에 달하는 집회가 예정된 것으로 집계됐다.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국민혁명당 관계자들이 '문재인 탄핵 815 국민대회를 위한 전국 1460개 시민단체총연합 특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광복절 연휴에 집회를 예고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국민혁명당 관계자들이 '문재인 탄핵 815 국민대회를 위한 전국 1460개 시민단체총연합 특별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들은 광복절 연휴에 집회를 예고했다. 연합뉴스

6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일 기준으로 30여개 단체들이 268건의 서울 도심집회를신고했다.

신고 인원을 합산하면 12만명을 웃돈다.

현행법에서 집회 시위 선고는 시작 48시간 전까지 가능하기 때문에 연휴 직전까지 신고될 집회를 포함하면 최종적으로 신고된 집회 건수는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서울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광복절 연휴기간방역당국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와 관계없이 2인 이상 집회 및 시위를 금지하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시와 경찰은 지난달 집회를 신고한 단체에 금지 통보공문을 발송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오는 6일 거리두기 4단계 연장 여부와 관계없이 집회를 금지한다"며 "이를 어길 시 고발 등 엄정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도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광복절 연휴 집회에 대한 엄정 대응을 밝힌 상황이다.

최관호 서울경찰청장은 지난 2일 정례간담회에서 "집회 강행 시 집결 예정지를 차단할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행되는 사항에 대해서는 엄정 사법처리를 신속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지난 6월 전국택배노조의 1박 2일 여의도 상경시위, 7월 민주노동의 전국노동자대회, 코로나19 전국 자영업자 비상대책위의 1인 차량시위 등 올해 들어 진행된 대규모 도심집회와 관련해 특별수사본부를 꾸렸다.

그러나 일부 단체들은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대표로 있는 국민혁명당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복절 광화문광장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들은 "모든 참가자는 자가진단키트를 활용해 음성인 사람만 집회에 참여할 것"이라며 "참가자들은 전부 마스크를 철저히 착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보수단체인 자유대한호국단은 방역당국의 광복절 집회금지 방침에 대한 행정소송 진행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