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Live

[속보]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 거리두기 2주 연장

중앙일보

입력 2021.08.06 08:31

업데이트 2021.08.06 08:57

지난 5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5일 서울 송파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와 비수도권 거리두기 '3단계'를 2주간 연장한다고 6일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민 여러분의 인내와 협조로 급한 불은 껐지만 안타깝게도 감염 확산의 불길은 여전하다"며 거리두기 연장결정을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적 모임 인원 제한 조치도 기존과 같이 유지된다. 다만 방역수칙 중 실효성과 수용성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일부 조정하기로 했다.

김 총리는 또 서울 일부단체와 교회 등이 오는 15일 '광복절 집회'를 계획하는 것에 대해 "정치적 신념과 정치적 이해가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우선할 수는 없다"며 "4차 유행의 한복판에서 불에 기름을 붓는 행위를 정부는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