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건강한 그가 코로나 사망" 등산 즐기던 英남성의 후회

중앙일보

입력 2021.08.06 07:31

업데이트 2021.08.06 07:53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등산과 보디빌딩이 취미인 42세 영국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4주 만에 사망했다.

존 아이어즈는코로나19 양성 판정 후 4주 만인 지난달 말에 숨졌다. 웨일스 지역에 등산과 야영을 다녀오고 한 달 만이기도 하다.

데일리 메일과 가디언 등 영국 언론들은 4일(현지시간) 아이어즈의 쌍둥이 형제인 제니 맥칸을 인용해서 그의 사연을 소개했다.

아이어즈는맥칸에 대해 “내가 아는 가장 몸이 좋고 건강한 사람”이라고 말할 정도였지만 코로나19로 집중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

맥칸은 “그는 인공호흡기를 달기 전에 의사에게 ‘백신을 맞을걸 그랬다. 말을 들을 걸 그랬다’고 고백했다”고 전했다.

맥칸은 SNS에 “그는 코로나19에 걸려도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다. 가볍게 앓고 지나갈 것으로 생각했고 몸에 백신을 주입하고 싶지 않아 했다. 우린 최근에 이걸로 말다툼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어즈가 19세 딸과 다른 가족들을 남기고 떠났다면서 일어나지 않았어야 할 비극이라고 말했다.

맥칸은 쌍둥이 형제의 사망 소식을 공유하자 백신 반대주의자들이 “정부에서 돈을 받았다”는 허위 주장을 하면서 SNS에서 집중 공격을 해왔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