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이기고 금메달 따자···전투기 4대 띄워 에스코트한 대만

중앙일보

입력 2021.08.06 06:36

업데이트 2021.08.06 07:35

대만이 도쿄 올림픽에서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딴 자국 배드민턴 선수들이 탄 여객기(오른쪽)를 4일 ‘전투기 에스코트’로 환영하고 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지시로 이날 대만 공군은 미라주2000 전투기 4대를 띄워 자국 선수들이 탄 도쿄발 여객기를 호위했다. AP 뉴시스

대만이 도쿄 올림픽에서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딴 자국 배드민턴 선수들이 탄 여객기(오른쪽)를 4일 ‘전투기 에스코트’로 환영하고 있다. 차이잉원 대만 총통의 지시로 이날 대만 공군은 미라주2000 전투기 4대를 띄워 자국 선수들이 탄 도쿄발 여객기를 호위했다. AP 뉴시스

대만 정부가 도쿄 올림픽에서 중국 팀을 이기며 금메달을 따내서 귀국하는 대만 선수들에게 전투기로 에스코트를 하는 등 대대적인 환영식을 펼쳤다.

지난 4일 대만중앙통신과 타이베이타임스 등 현지 언론은 대만 공군이 미라주 2000 전투기 4대를 띄워 도쿄에서 귀국하는 선수들이 탑승한 여객기를 호위했다고 보도했다.

대만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4개, 동메달 5개를 얻어 사상 최고 기록을 냈다. 이에 차이잉원 대만 총통은 국방부에 올림픽 선수단을 에스코트하기 위해 국방부에 미라주 2000 전투기 4대를 파견하라고 지시했다.

대표단은 신형 에어버스 A350을 타고 귀국길에 올랐다. 4대의 미라주 전투기는 이날 대표단을 태운 비행기가 도착하기에 앞서 신추 공군기지에서 이륙했다.

여객기에는 배드민턴 남자복식 금메달리스트인 리양(李洋)과 왕치린(王齊麟), 여자단식 은메달리스트 타이츠잉(戴資潁) 등이 타고 있었다. 리양-왕치린 조는 지난 7월 31일 열린 결승에서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따며 대만의 국민적 영웅으로 부상했다.

대만 국방부가 4일 공개한 사진에서 대만 공군의 미라주2000 전투기(앞)가 자국 올림픽 대표 선수단이 탄 중화항공 소속 여객기를 호위하면서 축하의 의미로 조명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 CNA, 뉴시스

대만 국방부가 4일 공개한 사진에서 대만 공군의 미라주2000 전투기(앞)가 자국 올림픽 대표 선수단이 탄 중화항공 소속 여객기를 호위하면서 축하의 의미로 조명탄을 발사하고 있다. 사진 CNA, 뉴시스

에스코트에 나선 전투기 4대는 선수들이 볼 수 있도록 비행기 양쪽에서 폭죽처럼 ‘플레어’(섬광탄)도 발사했다. 선수들은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다.

이는 최근 양안(兩岸) 관계가 최악인 상황에서 중국을 꺾고 금메달을 획득해 의미를 더했다. 대만 당국은 “이런 국가적 영웅을 다시 만나게 된 것은 큰 영광”이라며 대만을 대표해 모든 선수에게감사의 뜻을 전한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