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백신 맞아야 입국 허용 검토…중국은 출입국 서류 발급 중단

중앙일보

입력 2021.08.06 00:02

업데이트 2021.08.06 01:47

지면보기

종합 08면

미국으로 들어가는 모든 외국인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조 바이든 행정부가 검토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4일(현지시간) 미 행정부가 현재 시행 중인 여행 제한 조치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며 여기에는 미국으로 여행하는 모든 외국인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하는 것도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일부 예외가 있을 수 있다는 단서를 달았지만 모든 외국인이 대상이라 한국도 해당할 가능성이 있다.

델타 유입 막으려 여행제한 강화
미국, 어떤 백신 포함할지는 미정
중국 “비상인력 빼곤 국경 못 넘어”

미국은 지난해 3월부터 최근 14일 이내에 코로나19가 심했던 지역에 머문 적이 있는 비시민권자 대부분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다. 영국과 유럽연합(EU) 26개국, 중국·인도·남아프리카공화국·이란·브라질 등이 대상이다. 캐나다·멕시코 국경도 막았다.

최근 캐나다가 먼저 자국으로 들어오는 미국인을 받아들이면서 미국도 캐나다에서 오는 여행객의 제한 조치를 푸는 것을 검토했지만 일단 21일까지는 유지하기로 했다. 이 조치는 한 달 단위로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관련기사

영국과 EU 국가들도 미국에서 오는 여행객에 대해 백신 접종 여부에 따라 규제를 풀거나 완화하고 있다. 미국도 유럽발 여행객에게 같은 조치를 해야 한다는 요구가 잇따르자 지난달 조 바이든 대통령은 “며칠 내에 (이에 대한 답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 델타 변이가 퍼지고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여행 제한과 관련한 모든 변화가 유보된 상태라고 CNN은 전했다.

백악관 관계자는 CNN에 백신 접종을 마친 외국인만 입국을 허용하는 것이 결국 현재의 여행 제한 조치를 단계적으로 풀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입국에선 백신 접종 여부 하나만 보겠다는 것이다. 다른 나라에서 맞은 백신을 인정할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미 식품의약국(FDA)이 아직 긴급 승인하지 않은 제품을 맞은 경우는 어떻게 할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검토 중이라고 로이터는 전했다.

델타 변이가 확산 중인 중국도 출입국의 빗장을 다시 죈다. 공무·기업출장·유학 등 불가피하거나 긴급한 사유가 아니면 출입국 증명서 등 서류 발급을 일시적으로 제한해 바이러스의 해외 유입을 근본적으로 차단하기로 했다.

중국 국무원 합동방역통제실은 4일 항구·공항·국경에서의 출입국 비상 관리 방침을 밝혔다. 류하이타오(柳海濤) 국가이민국장은 “비상 인력을 제외하고는 국경 통과가 엄격히 통제될 것”이라며 “항만과 공항에 특별 검사 구역을 설치하고 밀입국도 엄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0일 난징(南京) 공항에서 시작된 중국의 코로나19 재확산 사태는 3주 만에 17개 성으로 번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