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승 진출 실패' 김경문 감독 "금메달을 못 딴 건 아쉽지 않다"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23:00

 5일 저녁 일본 도쿄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미국의 패자준결승 야구경기 6회초 1사 상황에서 김경문 감독이 투수교체를 위해 마운드에 올라가고 있다. [뉴스1]

5일 저녁 일본 도쿄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미국의 패자준결승 야구경기 6회초 1사 상황에서 김경문 감독이 투수교체를 위해 마운드에 올라가고 있다. [뉴스1]

야구 대표팀의 올림픽 2연패 도전이 좌절됐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5일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야구 패자 준결승 미국전을 2-7로 완패했다. 전날 승자 준결승 한·일전에 이어 미국에도 덜미가 잡혀 결승 진출이 최종 불발됐다. 대표팀은 7일 낮 12시 도미니카공화국과 동메달 결정전을 치른다. 도쿄올림픽 야구 결승은 일본과 미국의 대결로 압축됐다.

한국 야구는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9전 전승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야구는 2012년 런던과 2016년 리우 대회에선 퇴출당했고 13년 만인 이번 대회 올림픽 무대로 돌아왔다. 대표팀은 '디펜딩 챔피언'으로 역대 두 번째 금메달을 노렸지만, 결승 문턱을 넘지 못했다. 미국을 상대로는 지난달 31일 조별리그 2차전 패배에 이어 두 번째 맞대결에서도 무릎을 꿇었다.

대표팀은 이날 선발 투수 이의리가 5이닝 5피안타 9탈삼진 2실점 호투했다. 문제는 이의리가 마운드에서 내려간 뒤였다. 1-2로 뒤진 6회 말 불펜 5명을 쏟아부었지만, 대거5실점 한 게 뼈아팠다.

김경문 감독은 경기 뒤 "타이트하던 경기가 6회 이후 스코어가 벌어졌고 내용이 만족스럽진 않다"며 "13년 전에는 이 정도 부담은 없었다. 그때는 즐겁게 경기하다 보니 연승이 이어졌다. 이번에는 올림픽 금메달을 따야겠다는 마음만 갖고 오지 않았다. 좋은 마음을 모아서 국민께 납득이 가는 경기를 하자고 마음먹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금메달을 못 딴 건 아쉽지 않다. 선수들이 발전하는 걸 봤다. 보완할 부분도 봤고, 경기하면서 지친 부분도 봤다. 금메달 잊고 내일 잘 휴식해 마지막 경기 잘 치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최종 엔트리에 선발이 아닌 불펜을 더 뽑았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결과로 얘기한다면 감독이 할 말은 별로 없다. 선발이 이닝을 이 정도 던지는데 중간 투수들이 매일 던지면 되겠나. 스태프들이 생각이 있으니까 뽑았을 거다. 마지막 경기 남았으니까 기다려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