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개된 이재명 '범죄경력서'엔…"2004년에 음주운전 1건"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18:58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 참석, 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가 4일 서울 마포구 YTN미디어센터에서 열린 YTN 주최 TV토론에 참석, 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후보 캠프 측이 전날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들에게 공개한 증명서에 이 후보의 음주운전 관련 범죄 기록은 1건만 기재된 것으로 5일 확인됐다.

이 후보 캠프 측은 지난 4일 민주당 대선 경선 TV토론에 앞서 다른 후보들에게 이 후보의 '범죄경력회보서'를 보여주며 이 후보의 음주운전 재범 의혹을 해명했다. 캠프 측은 해당 자료에 벌금 50만원 이하의 수사 중인 사건까지 나온다며 "사실이 아닌 것으로 불필요한 네거티브는 안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보여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캠프 측 관계자에 따르면 회보서에는 이 후보가 지난 2004년 5월 1일 음주운전 혐의로 경기 분당경찰서에 입건돼 같은 해 7월 28일 수원 성남지원에서 벌금 150만원을 받았다고 나와 있다. 이외에 음주운전으로 인한 처벌은 없다는 것이 이 후보 측 입장이다.

또 회보서에는 ▶공무원 자격 사칭(2002년·벌금 150만원) ▶특수 공무집행 방해 등(2004년·벌금 500만원) ▶공직선거법(2010년·벌금 50만원) 등 혐의로 벌금을 받은 기록이 있다.

이밖에 법원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성남FC 기업후원 광고 고발사건인 특정범죄 가중처벌법 위반 사건(현재 수사 중)도 포함돼 있다.

이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범죄경력 회보서를 일반에 공개하는 것은 법 위반이라 공개하지는 못하지만, 이 서류는 그동안 지방선거 공천심사 때 제출하는 등 당에도 다 냈다"며 "마타도어는 더이상 안 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