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김재원에 맞장구 "이재명, 동네 통반장 자격도 안돼"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15:29

업데이트 2021.08.05 16:57

배우 김부선씨.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씨.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씨가 5일 이재명 경기지사의 음주운전 전력 논란과 관련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서 즉시 경기경찰서에 가시라"고 했다. 앞서 이 지사를 향해 "음주운전을 한 번밖에 안 했다고 주장할 게 아니고 벌금 전과를 모두 제출하라"고 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의 발언을 언급하면서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2004년 음주운전 벌금 150만원이면 만취 수준이어야 이 정도 선고가 됐을 텐데 그것도 초범이라면 100만 원밖에 선고가 안 됐을 것"이라며 "이게 무슨 바지 내릴 일도 아니고 경찰서 가면 전과 기록을 전부 출력해 준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최고위원의 발언을 소개한 기사를 공유하며 "유권자로서 자존심이 많이 상한다. 동네 통반장도 이런 전과자는 채용 안 한다"며 "(경찰서) 가는 김에 성남기업 거금 후원금 삥땅 의혹 사건도 서면조사 성실히 받으시라"고 했다.

앞서 김씨는 최근 정치권에서 이 지사의 음주운전 재범 의혹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이 지사가 과거 자신에게 '음주운전으로 한 번만 더 걸리면 면허가 취소된다'는 말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편 관련 의혹을 부인해온 이재명 캠프 측은 전날 진행된 민주당 대선 경선 TV토론에 앞서 다른 대선후보들에게 이 지사의 '범죄경력회보서'를 보여주기까지 했다. 캠프 측 김남국 의원은 벌금 50만원 이하의 수사 중인 사건을 포함하는 자료였다며 "사실이 아닌 것으로 불필요한 네거티브는 안 했으면 좋겠다는 마음에서 보여드린 것"이라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