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서 촉법소년 아들이 흉기로 어머니 찔러…상태 위중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13:59

경기 의정부경찰서. 연합뉴스

경기 의정부경찰서. 연합뉴스

만 14세 미만의 형사미성년자(촉법소년)인 아들이 어머니를 흉기로 찌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경기 의정부 소재 한 주택에서 “싸우는 소리가 난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는 여성 A씨를 발견해 즉시 병원으로 옮겼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들 B군이 휘두른 흉기에 찔린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중으로, 상태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B군의 신병을 확보하고, 조사를 진행해 구체적인 사건 경위 등을 파악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