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부동산 투기 의혹 이해찬 前대표 불입건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12:17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경찰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은 이해찬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불입건한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세종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이 전 대표를 불입건하기로 결정하고 사건을 종결했다.

경찰 관계자는 "토지 매입 시기가 개발 이후이고, 권익위법 위반을 적용하기 위한 공소 시효도 지났다"며 "조사해서 처벌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이 전 대표에게 투기 의혹이 있다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가 주축이 된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 수사를 받는 국회의원은 모두 23명으로, 이 전 대표가 불입건 되면서 종결(불입건·불송치)한 대상은 4명에서 5명으로 늘었다.

경찰 관계자는 토지를 매입하면서 신고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는 국회 정보위원장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 소환 시기에 대해서는 "아직 일정은 조율되지 않았다"며 "국회 회기가 끝난 뒤 부를 예정"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