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출산 고령화

'저출생 해결' 유승민, '후보 등록' 원희룡…시동 건 野주자들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11:08

업데이트 2021.08.05 11:24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과 원희룡 제주지사가 8월 말 시작되는 당 경선 레이스를 앞두고 본격 시동을 걸었다.

유승민 "아이 키우고 싶은 나라"

유승민 전 의원. 뉴시스

유승민 전 의원. 뉴시스

유 전 의원은 5일 오전 저출산 문제 해결을 대선 공약으로 내걸었다. 유 전 의원의 지난 2017년 대선 첫 공약도 저출산 문제 해결이었다. 이날 유 전 의원은 SNS를 통한 비대면 공약 발표에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어둡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은 저출생과 저성장”이라며 “심각한 인구위기가 더 나빠지기 전에 국가가 모든 정책을 총동원해서 해결해야 한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부모 각각 육아휴직 3년 부여 ▶육아휴직 급여 인상 ▶임신ㆍ출산 비용 경감 ▶초등학교 돌봄 기능 강화 등을 약속했다. 그는 “아이 키우고 싶은 나라, 아이들의 웃음소리, 왁자지껄 사람 소리가 가득한 대한민국을 유승민이 반드시 만들겠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공약 발표에서 ‘저출산’이 아닌 ‘저출생’이란 표현을 써 눈길을 끌기도 했다. 여성이 아이를 낳는다는 뜻의 ‘산(産)’이란 한자로 인해 인구 급감 문제가 여성 개인의 문제로 오인될 우려가 있다는 것이다. 유 전 의원은 “엄마, 아빠 모두에게 육아의 시간적 부담을 덜어드리고 육아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강화하겠다”고 했다.

예비후보 등록 원희룡, 尹·崔겨냥 "실망스럽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5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20대 대통령선거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뉴스1

원희룡 지사도 이날 오전 9시 대선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본격적인 경선 채비에 나섰다. 원 지사는 예비후보 등록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 사회의 병폐로 전락한 586 기득권을 제 손으로 직접 해체해서 공정한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30년 미래 먹거리를 만들어 다음 세대가 더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 대선에 출마했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최재형 전 감사원장에 대해선 각각 “기본 자질이 안 돼 있다” “실망스럽기 짝이 없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원 지사는 윤 전 총장에 대해선 “윤 전 총장은 준비가 안 된 건지, 삶과 생각 속에 낡은 생각이 꽉 들어차 있는 것인지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을 겨냥해선 “대통령은 출마한 다음에 공부하는 자리,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다”며 “준비가 안 돼 있으면 차후에 도전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일 사표를 제출한 원 지사는 행정절차가 마무리되는 12일 0시부터 제주지사직을 내려놓게 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