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유가족측 "진중권, 변호사가 좋아하는 타입 피고소인"

중앙일보

입력 2021.08.05 10:13

업데이트 2021.08.05 10:18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 연합뉴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정과 유골함. 연합뉴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가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가 "진중권씨는 변호사들이 가장 좋아하는 타입의 피고소인"이라고 말했다.

정 변호사는 지난 4일 페이스북에서 진중권 전 동양대학교 교수의 발언을 소개하고 이같이 말했다.

사진 정철승 페이스북

사진 정철승 페이스북

앞서 진 전 교수는 박 전 서울시장 유족 측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자신을 고소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풉, 개그를 해라"고 말한 바 있다.

진 전 교수는 "얼마 전에 여성후배 변호사들 성추행한 로펌 변호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바람에 '공소권 없음' 처분을 받았다. 그런다고 그가 저지른 성추행 사실이 없어지나"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고소도 웃기지만 고소하겠다고 말하며 연출하는 저 목소리의 준엄한 톤이 내 횡격막을 자극한다"며 "그럴수록 돌아가신 분 명예만 더럽혀지니까 이제라도 이성을 찾으시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고 박원순 시장이 성추행했다는 주장은 허위사실을 적시해 사자의 명예를 훼손한 범죄행위"라며 "진중권씨를 고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진 전 교수가 박 전 시장을 겨냥하며 "대부분 남성은 감수성이 있든 없든 성추행은 안 한다"고 적은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